서초, 정보사 부지 서울 대표 문화예술 거점으로
16만㎡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변경결정안 열람공고
40여 년 지역발전 저해해 온 문화예술 타운 조성
주거시설 없는 첨단연구와 문화시설의 인큐베이터
서초구 "4차산업 블록체인, 한국판 실리콘밸리"
주민숙원 복합문화공간 조성 문화삼각벨트 시발
자연 휴양시설 친환경 첨단 비즈니스 허브 조성
사업비 2025년까지 2조3000억원 투입할 예정

국방부 서초구 정보사 부지 오염토 정화 착수

추진호 탐사보도국장 기자 | | 입력 2020-10-24 16:17: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진호 탐사보도 기자]40여 년간 국방부 정보사가 독점해온 서초구의 또 다른 노란자 위의 땅이 새로운 서초구의 미래 인큐베이터로 변신한다.


이를 위해, 현재 국방부, 한국환경공단, 국내 오염토 정화사업 3개사 등 컨소시엄으로 기름유출에 따른 정화작업이 착수했다.


서울시 서초구는 40여년간 지역발전을 저해했던 옛 정보사 부지에 문화예술복합타운 건립을 위한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을 22일부터 열람공고한다고 밝혔다.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안)은 2019년에 정보사부지를 매입한 사업자가 전체 16만㎡중 공원을 제외한 9만7000㎡에 대한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을 서초구에 접수한 사항이다.

열람의 주요내용은 ▲지구단위계획구역 면적 및 특별계획구역 면적 변경(1필지 추가) ▲당초 제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하려던 계획을 용도지역 상향없이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 △공공기여계획을 변경해 문화복합시설(미술관)을 도입 하는 내용 등이다.


이번 계획(안)에 서리풀공원 주변의 자연환경 보존을 위해 주거용도는 불허하고, 일자리창출과 미래먹거리를 위한 글로벌 업무기능과 관광숙박시설, 문화복합시설(미술관) 건립 등이 포함돼있다. 

서리풀공원과 연계해 남측부지에는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4차산업관련 기업의 입주를 유도해 4차 산업혁명 클러스트를 구축하고, 일자리창출과 함께 미래먹거리를 위한 글로벌 업무기능을 포함해 글로벌 시대의 도시 경쟁력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

북측부지는 글로벌 비즈니스타운 지원시설로 세계최고급 관광호텔 건립을 구상해 국제업무협업을 위한 외국기업들의 체류공간과 도심 속 자연관광 휴양시설을 제공하는 친환경 첨단 비즈니스 허브로 조성코자 한다.

아울러, 공공기여를 통해 서울과 서초를 대표하는 미술관을 건립해 복합문화공간으로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낸다는 계획이다. 


계획(안)대로 사업이 시행될 경우 총 사업비는 2025년까지 총2조3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서리풀공원과 연계해 최첨단 스마트 오피스 환경이 갖춰진 친환경 복합업무단지 조성으로 청년 등 일자리 확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

▲친환경 복합업무단지 조감도


1971년 정보사령부가 들어오면서 방배동과 서초동의 교통 단절과 주변 발전을 장애물로 지역개발이 저해됐다. 국방부가 정보사 이전을 검토하면서 이전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이곳에 대규모 아파트 건립을 계획하면서 보존과 개발에 대한 의견충돌로 터널개통과 부지매각을 둘러싼 갈등도 있었다. 민선6기에서 수차례의 유관기관과의 협의로 서리풀 터널 개통과 부지개발을 위한 지구단위계획수립의 투트랙전략으로 사업에 물꼬가 트였다. 2016년 아파트 대신 복합업무문화단지로 활용이 가능한 서리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 지난해 40여년간 막힌 서리대로를 연결하는 서리풀 터널이 개통했다.

이로서 서초구의 주민숙원사업인 서리풀 복합문화공간 조성 과 문화삼각벨트 육성을 위한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서초구는 서리풀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열람 후, 구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11월경 서울시에 결정토록 요청할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서울시와 서초구가 함께 지켜낸 정보사부지에 문화업무복합단지와 서울을 대표하는 미술관이 건립돼 문화예술 중심도시로의 위상이 올라 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9월 확정된 내방역 지구단위계획과 현재 결정 절차진행중인 서초로 지구단위계획과 더불어 서초의 동서축과 반포대로 문화육성축을 연결하는 마지막 퍼즐이 맞춰져 서초구의 중심거점으로 발돋움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K-eco 한국환경공단 정보사 오염토 정화 사업팀 관계자는 "우리 공단이 가진 정화기술 노하우를 기반으로 빈틈없이 정화사업을 추진해 서초구민들에게 새로운 친환경적이며 미래의 가치가 있는 문화공간 조성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진호 탐사보도국장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