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승, 최재천, 노홍철, 서명숙 등 다양한 계층 30여명 탑승
출항선포식 가져, 4월 12일 부산출발, 러시아, 일본 돌아와
각계각층 시민들 한배를 타고 '국민 대통합의 장' 선언 발표
그린보트 참가자 1600명, 선내 프로그램 70여개 토론 의제

환경재단, 11회 그린보트 출항 선포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2-08 16:18:3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8일, 서울 서소문로 레이첼카슨홀에서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과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 게스트 7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린보트 출항선포식이 진행됐다.

이는 동아시아 평화와 환경문제를 돌아보는 국제 교류 프로그램으로서 10년간 항해한 피스&그린보트가 2018년 그린보트로 새롭게 출항하는 것을 알리기 위해 진행됐다.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은 "그린보트는 본격적인 환경 교육의 장이자 참가자들과 함께 동아시아의 문제를 풀어갈 수 있는 지혜의 장이다. 1600명이 한 배에 타서 사회의 변화를 만들고자 한다."고 출항 취지를 밝혔다.

2018 그린보트는 삼면이 바다인 대한민국의 해양 문화 선도를 위한 목적으로 해양수산부의 후원을 받아 진행된다.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

 
이 자리에 참석한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은 "많은 국민들이 바다를 체험해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특히 바다 위에서 공부하고 토론하며 사람을 만나는 이상적인 교육의 장인 '그린보트'가 있기 때문에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게스트 대표로 김경욱, 노동영, 신경준, 오은, 윤순진, 이제석, 최재천이 참석했다. 이전 2차례 게스트로 탑승했던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이 배는 학교이자, 마을이자 놀이터다. 아침에 일어나면 가장먼저 뭘 공부할지, 뭘 하고 놀 건지, 어떤 사람을 만날지 계획을 짜야 한다. 자기의 자율성을 깨울 수 있고, 세상을 벗어나 새로운 생각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출항선포식은 모든 참가자가 함께 미니 퍼포먼스를 통해 2018 그린보트가 단순 여행이 아닌 각계각층의 시민이 한배를 타고 교류하는 '국민 대통합의 장'이 될 것을 선언하며 마무리됐다.

11회 그린보트에 승선하는 16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코스타크루즈 네오로만티카호(5만 7000톤급)로 첫 항해를 시작한다. 4월 12일부터 6박 7일간 진행되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일본 가나자와, 후쿠오카 여행 후 부산으로 입항한다.
 

▲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

그린보트는 다른 크루즈여행과 차별점을 갖는다. 그린보트에서는 다양한 강연과 워크숍, 공연에 참여할 수 있다.

▲더 건강한 지구 ▲더 즐거운 지구 ▲더 새로운 지구 세가지 카테고리 아래 약 70개의 선내 프로그램이 운영되며,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선상 환경 포럼 : 미세먼지 없는 대한민국', '이한철 선상 콘서트' 등이 있다. 11회 그린보트의 게스트로는 정재승, 최재천, 노홍철, 서명숙을 포함해 총 34명이 탑승한다. 기항지에서도 환경, 문화, 역사 등의 다양한 주제로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한편 그린보트에서는 공무원, 4차산업혁명, 기업CSR, 대학생 등의 대상을 위한 전문 연수 과정을 개설해 맞춤형 역량 강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