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국민안전 차원 현행 ESS 특례요건 이행 추가
공인기관 확인 충전율 상한 이하 옥내 80,옥외 90%
방화벽 설치 등 안전조치 완료결과 제출시 할인 요건

ESS, 화재예방 조치 강화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6-30 14:21: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이 확산되면서 원인을 알수 없는 화재 폭발 사고난 많았다. 이에 대해 한층 강화된 이행조치가 실시된다. 


한국전력은 국민안전 확보를 위한 정부의 ESS 화재예방 안전대책이 추진됨에 따라 7월1일부터 피크저감용 ESS에 대해서도 이에 준하는 요건을 이행할 시 요금 할인특례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번 이행조치의 적용 대상은 계절 및 시간대별 요금을 적용받는 일반용·산업용(갑)Ⅱ, 일반용·산업용·교육용(을) 중 피크절감을 위해 ESS를 설치한 고객이 해당된다.

이들 고객은 올 12월까지 ESS 충전 전력량요금 50% 및 기본요금을 3배 할인하고, 2021년 1월부터는 기본요금 1배 할인이 적용된다.

할인제외도 있다. ESS 충전율이 정부에서 정하는 운용범위를 매월 최소 1회라도 초과하는 경우와 공통 및 추가 안전조치 이행 여부에 대해 공인된 위원회의 확인을 받지 않은 경우다. 또 설치장소가 옥내는 80%, 옥외 90%이며, 충전율 초과시 해당월에 한해 미적용 다만, 불가피한 사유(계기이상, 시험가동 등)가 공인기관을 통해 명확히 인정되는 경우도 제외다.


충전율 확인도 정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에서 ESS안전정보시스템을 통해 매월 검침일 직후 확인해 한전으로 통보한다.
 
공통안전조치는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추가안전조치는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이행여부 점검 후 관련 위원회를 통해 조치결과 확인서를 발급된다. 다만, 지금까지 ESS 업계 및 설치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간담회와 설문조사 등을 통해 조업조정, 예산확보, 기타 현장여건 사유로 안전조치를 위해서는 일정 기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수용해 올해까지 안전조치 이행 유보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한전은 이번 개정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ESS 운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할인특례 취지에 보다 부합하고 ESS 설비가 계통피크 시간대 부하감축에 기여하도록 하는 방안을 면밀히 검토, 하반기 중 업계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