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시장 방문, "좋은 결과 있기를" 격려
LH 개발이익 환수, LH개발방식 경종 울려야

이윤승 고양시의장 현장시장집무실 찾아

문종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5-27 16:36:5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이 26일 이규열 부의장·이길용 건설교통위원장과 함께 삼송역 환승주차장 임시 시장집무실을 찾았다.

이 의장은 "이재준 시장의 주장은 충분히 타당성 있는 의견이라고 생각하고, 힘내시라고 응원 차 방문했다."고 밝히고, "우리 의회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추진 좋은 결과 있기를 기대한다."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이 고양시장이 삼송역 환승주차장에 임시 현장집무실을 설치하고, 5월 11일부터 현장근무를 시작했다.

LH 개발이익 환수를 위한 상징적인 강경조치로, 시민 불편을 외면하는 무분별한 LH개발방식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서다.

삼송지구 환승주차장은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8926㎡ 면적으로 조성된 후 2014년 6월 무료 개방됐으나, LH는 2018년 6월 해당 부지 유상공급계획에 따라 주차장을 폐쇄조치하고 유상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LH는 고양시에서 삼송, 원흥, 향동, 지축, 장항 지구 등 5개 공공택지지구와 덕은 도시개발사업지구까지 총 6개의 택지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민센터, 주차장, 도서관 등, 문화·복지·체육시설 등의 기반시설은 관련법에 의거해 지자체가 매입·설치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고양시는 LH측이, 급증하는 행정·복지수요를 지자체 재원으로만 부담토록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이재준 시장은 "이윤승 의장의 방문에 감사드리고 우리 고양시민을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같은 방향을 보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LH와의 협상 잘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에 한준호 국회의원 당선자도 찾아와, 시장의 행보에 힘을 보탰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