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전홍진 교수팀, 개발
VR과 모션체어 결합 4D 방식 구현
9일 바이오 코리아 2018서 첫 선

4D VR, 우울·불안·치료 숲에서 찾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5-10 10:39:31
  • 글자크기
  • +
  • -
  • 인쇄
▲권오정 삼성서울병원 원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전홍진 교수팀이 개발해 ‘바이오코리아 2018’에서 첫 선을 보인 VR-바이오 피드백 시스템의 시연을 살펴보고 있다.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우울증, 불안감, 과다한 스트레스 등 환자에게 숲 속을 보여주면 심적으로 긴장완화는 물론 치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가 주목을 끈다.

 

가상현실(VR)이 정신 건강 치료의 영역으로 한 발자국 다가왔다.


VR과 모션 체어를 결합해 우울·불안·스트레스를 완화시킬 수 있는 시스템이 국내 산학연 공동 연구팀에 의해 개발돼 9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18' 행사에서 첫 선을 보였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팀은 삼성전자, CJ 포디플렉스와 함께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 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우울, 불안, 스트레스 경감을 위한 가상현실 기반 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VR 관련 컨텐츠가 주로 긴장을 유발하는 게임에 활용되거나 단순히 영상을 즐기는 데 활용됐다면, 이번에 선보인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은 의학적으로 긴장을 이완하고 심리적으로 편안한 상태에 이르도록 실질적으로 돕는데 중점을 뒀다.

▲숲의 청량감을 느낄 수 있는 VR-바이오피드백 시스템의 첫 화면

VR을 보면서 스스로 우울, 불안을 이완하는데 쓰이는 긴장이완훈련을 할 수 있고, 모션 체어 연동방식의 4D 형태여서 몰입감도 높였다.

 
특히 VR의 활용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어지러움증도 전 교수팀이 지난 3년간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및 안과와 삼성전자 VR팀과 함께 어지러움증을 측정하고, 줄일 수 있는 임상 연구를 진행해 이를 상당 부분 해소했다는 게 눈에 띈다.


VR이 주는 불편감을 최소화한 반면 장점을 극대화해 사용자의 우울, 불안,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완화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전홍진 교수는 "향후 가상현실은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우울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쪽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건강한 사람도 자신의 우울한 기분과 스트레스를 극복하는데 쓸 수 있을 것"이라고 가상현실의 의학적 전망을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