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7~ 12일까지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 토론회
전국 순회 지속가능발전위 K-SDGs 수립 과정 발표
K-SDGs 세부목표 지표 올해 말까지 수립 확정 예정

생태계 등 지속가능한 발전 국민에게 묻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6-07 11:40:0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환경을 지키며 경제개발을 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방법과 수립 실천과제를 위한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에 당신의 목소리를 담는다.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 수립을 위해 동남권‧호남권‧수도권을 순회하는 토론회 6월 7일부터 개최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6월 7일부터 12일까지 동남·호남·수도권 지역을 순회하면서 ’국가지속가능발전목표(이하 K-SDGs)‘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견인할 K-SDGs의 수립에 앞서, K-SDGs의 국민 이해도를 높이고 수립 과정에서 국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다.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는 2015년 9월에 유엔 총회에서 채택,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달성해야 하는 빈곤종식, 양성평등 등의 인류 공동 17개 목표다.


K-SDGs는 이를 바탕으로 국가균형발전, 남북간 평화, 저출산고령화 대비 등 우리 상황에 맞는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세우는 것이다.


토론회는 6월 7일 동남권에서 시작해 호남권과 수도권 순으로 2시간 동안 열린다. 동남권은 창원시 의창구 창원컨벤션센터에서 7일(목) 오후 3시부터 진행된다. 호남권은 광주광역시 서구 영산강유역환경청 대회의실에서 8일(금) 오전 10시부터 열린다. 서울 경기도는 KEITI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대강당에서 12일(화) 오후 3시부터 열린다.

 

 

토론회는 환경부 지속가능발전위원회의 K-SDGs 수립의 의의와 수립과정의 발표를 시작으로 전문가, 지역시민 7~8명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로 마무리된다.


동남권, 호남권, 수도권은 각각 ▲지속가능한 소비·생산과 생태계 ▲지속가능한 물·기후·에너지 ▲지속가능한 평등권과 보건·인권에 초점을 맞춰 토론을 진행한다.


지속가능발전위원회는 K-SDGs 수립과정에서 모든 국민의 참여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지속가능발전포털에 이해관계자 그룹(K-MGoS) 참여 체계를 운영하고, 참여자 모집은 기한없이 계속 진행된다.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정리된 의견은 K-SDGs에 반영될 예정이며, 지속가능발전포털에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지금까지 지속가능발전위는 K-SDGs 수립을 위해 민·관·학 전문가 작업반과 국민을 대표로 K-MGoS를 구성 운영하고 있다.


K-SDGs 수립을 위한 보고서 초안을 작성하는 전문가 작업반은 23개 관계 부처로부터 전문가를 추천받아 구성했으며, 최종적으로 192명이 위촉돼 빈곤종식, 양성평등 등 14개 작업반으로 나눠 보고서가 작성되고 있다.


K-MGoS의 역할은 전문가 작업반이 마련한 K-SDGs 보고서 초안에 대해 국민 각계각층을 대변하는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며, 4월 30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아왔다.  

 

올 상반기까지 K-SDGs의 세부목표와 지표가 설정될 예정이며, 각각의 세부목표 및 지표에 대한 2030년 목표값 및 이행계획이 올해 말까지 수립 확정될 예정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이번 토론회의 의미에 대해 "K-SDGs는 국민이 직접 참여하여 만드는 2030년까지의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번 권역별 토론회로 많은 국민이 K-SDGs를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