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남 등 8개 기관과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추진 MOU
재생에너지 인프라 조성사업 세계적 수준 기술 노하우 제공

한전, 전남 스마트시티 에너지사업 적극 참여

최인배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1-08 14:14:4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인배 기자]땅끝 마을 해남군에 대단위 솔라시도 건설에 참여한 한국전력공사,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주), 광주과학기술원, 목포대학교, 자동차부품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 에너지밸리산학융합원, 전라남도, 해남군가 한 자리에 모여 다시한번 성공적인 완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8일 전남도청에서 전라남도, 광주과학기술원 등 8개 기관과 '솔라시도 스마트시티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솔라시도(SolarSeaDo)'는 전라남도 해남군 일대에 조성되는 스마트시티의 이름이다.
 

이번 MOU는 정부의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2단계 사업에 선정되기 위해 산·학·연·관이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자리다.


이날 MOU를 체결한 9개 기관은 스마트관광, 스마트팜, 태양광발전, 마이크로그리드, 자율주행전기차 등 5개 분야를 중점사업으로 정하고, 스마트시티를 지향하는 솔라시도의 도시경쟁력을 함께 높여가기로 했다.
 

한전은 이 중 에너지 분야를 맡아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조성사업에 기술력과 노하우를 제공하고, 지자체는 이와 관련된 행정적·정책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날 참석한 김동섭 한전 부사장은 "스마트시티의 기본은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의 자급자족"이라며 "솔라시도가 세계적 수준의 스마트시티로 발돋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인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