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환경산업기술원 개원 10주년 맞아 비전 선포
김명자 전 장관,박광석 실장, 은평구청장 등 참석
미래 환경가치 창출 국민 선진 환경복지 증진 약속
지속가능 환경표지(마크)인증제품 약 1만4700개로
연 3조 3000억 공공부문 녹색제품 구매 실적 달성
2030년까지 환경산업기술 해외 10조원 달성 지원

친환경 리더 KEITI 10주년, 미래 10년 국민과 함께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4-05 16:46:32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개원 10주년 기념식수에 (사진 맨왼쪽) 김명자 전 장관, 김미경 은평구청장, (오른쪽 끝)남광희 원장 등이

KEITI 푸른 하늘, 맑은 물, 안전한 제품, 건강한 필환경 시대를 의미하는 만송을 심었다.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환경지킴이 10년을 한결같이 걸어온 KEITI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국민과 함께 미래를 여는 세계적인 환경 전문기관으로 태동하기 위한 미래의 10년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5일 창립 10주년을 맞아 기술원 대강당에서 지난 10년을 돌아보고 미래 비전을 선포하는 기념식을 치뤘다.


이날 기념식에 김명자 환경부 전 장관, 박광석 환경부 기획조정실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김상일 환경산업기술원 초대 원장 및 퇴직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 지난 10년간을 돌아보며 환경기술 개발, 환경산업 육성, 친환경 소비·생산, 환경보건 분야에서 거둔 주요성과의 점검 및 반성을 통해 그 의미를 돌아봤다.


KEITISMS 지난 10년간 국내 환경기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총 1조 6000억 원을 투입해 약 7조 6000억 원의 국내외 환경기술 사업화 실적을 달성했다.


환경산업 육성 분야에서는 국내 환경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며 2009년 당시 연 300억 원 대에 머물던 국내 환경기업 수출실적을 2018년 기준으로 2조 7000억 원 규모까지 끌어올렸다.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비·생산 확대를 위한 환경표지(마크) 인증제품 수를 6500개에서 현재(2019년) 약 1만 4700개로 확대하며, 연 3조 3000억 원의 공공부문 녹색제품 구매실적(2018년 기준)을 달성했다.


환경피해 구제를 위해서는 2014년부터 현재까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총 2700여 명을 지원하는 등 환경피해 구제제도 운영으로 피해자 구제에 힘썼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미래 발전방향을 의미하는 기관 10주년 기념 비전 '국민과 함께 미래를 여는 세계적인 환경 전문기관'을 선포했다.


국민, 미래, 세계적인 그리고 전문기관이라는 핵심 단어를 사용하여 모든 국민이 평등하게 누릴 수 있는 환경복지 실현을 위해 국내외 최고 수준의 환경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날 행사는 환경산업기술원의 미래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도 함께 진행됐다.

 

지난 10년간의 주요성과를 바탕으로 기관의 미래 발전방향에 대한 분야별 전문가 발표 및 토론 분야별 전문가 11명이 참석했다.


주제발표자로는 한국연구재단 이상협 단장, 에코앤파트너스 이한경 대표, 한국에너지융복합연구소 안중우 소장,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석승우 처장을 비롯해, 종합토론에서는 환경부 금한승 국장, 서울대 남궁은 교수, 중앙대 김정인 교수, KEI 공성용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10주년 기념식 이후 대내외 유공자 특별포상, 타임캡슐 봉인식 및 기관 미래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토론회는 환경분야 전문가들을 초청, '세계 수준의 환경기술 개발을 위한 환경기술 연구개발(R&D) 추진방향',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비·생산을 위한 기관의 역할' 등에 대해 발표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창립 10주년을 맞은 2019년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아, 국민들이 행복한 환경복지 사회를 만들어가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세계적인 환경 전문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 후 남 원장을 비롯 전직 기술원장 등 내빈과 함께 기술원 뜰앞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강원도 고성군 산불 때문에 불가피하게 불참한 가운데 기념식수 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