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식행사 간소화, 20주년 의미 부여 시대별 구성
'영원한 사랑을 찾아서' 주제 3월 16일, 24일까지

제20회 구례산수유꽃축제 달라진다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2-07 14:04: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청정지역 전라남도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지난 31일 군청 상황실에서 산수유꽃축제추진위원회를 열고 기본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산수유꽃축제는 '영원한 사랑을 찾아서'란 주제로 3월 16일 18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24일까지 산동면 지리산온천관광지와 산수유 군락지 마을일원에서 9일간 개최 한다.

 

이날 회의에서 개막식은 의식행사를 간소화 하되, 20주년의 의미를 부여해 산수유의 전래에서부터 시대별 테마로 구성, 개막공연을 개최하기로 했다.

  

대표 프로그램인 '산수유 꽃길따라 봄마중하기'코스를 개선하고,'산수유 떡 만들기 경연행사' 등 관광객이 참여 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등 5개분야 43종목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주행사장 배치는 관람객들의 동선을 따라 집중 배치하고, 축제장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일방통행 노선을 개편하는 한편 우회도로를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축제 홍보를 위해 산수유꽃 개화 상황을 구례군홈페이지에서 실시간 볼 수 있도록 하고, SNS 등을 적극 활용해 나가기로 했다. 축제추진위원회는 기본계획이 수립됨에 따라 세부운영계획을 마련 본격적으로 축제를 준비한다.

 

한편, 1999년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온천관광지 일원에서 처음 개최한 구례산수유꽃축제는 전국 산수유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구례 산수유의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매년 3월 중에 개최해 오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