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삼척 시민, 전국 환경사회단체 공동기자회견
화력발전소 경제성 낮고 주민 건강피해 키울 사업
화력발전소 수용 아닌 부실 영향평가 공사중단돼야
발전소 반경 5km 주민 4만명, 충남 오염도 능가
백사장, 소나무숲 유명 맹방해수욕장 바로 옆 통과
석탄화력발전소 집진시설 탈황설비 완벽할 수 없어

삼척화력발전소 4만명 시민 건강권 바꿀 수 없어?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7-18 16:03: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대기오염 심각성, 기후변화 악영향 조건을 다 갖춘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타워의 삼척석탄화력발전소 1000㎿급 2기 규모 건립은 중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거세다.

18일 오전 10시 삼척시청 앞에서 삼척석탄화력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기후솔루션, 그린피스, 기후결의, 기후소송단, 녹색연합, 녹색법률센터 소속 활동가와 회원, 삼척시민 30명이 기자회견을 통해 삼척포스파워석탄화력발전소 동굴 발견에 따른 정밀조사 기간동안 전면 공사중단해야 마땅하고 이와 함께 사업에 따른 중대한 오류가 있다는 점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인허가 과정에서 미확인된 동굴이 나타난 만큼 추가 정밀조사가 시작됨에 따라,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포스파워에 공사중단을 명령할 의무와 권리가 삼척시에 있다고 주장했다.

녹색연합에 따르면, ​2018년 말 문화재 지표조사 등에서 누락된 공사 현장 안에 길이가 최소 1310m에 이르는 대형 동굴 등 2개가 발견됐다. 이와 관련 동물전문가와 문화재 전문가들은 삼척시는 원래 동굴이 많은 지역으로 새롭게 발견된 동굴은 학술적,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높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삼척석탄화력발전소반대투쟁위 고문인 박홍표 신부는 발언을 통해 "발전소 사업 초기인 주민동의부터 주민 일부의 찬성을 기반으로 시작된 명분 없는 사업"이라고 지적하며 "이번 공동조사를 계기로 삼척시는 공사중단을 명령하고 주민들과 대안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후솔루션의 박지혜 변호사는 "환경영향평가서에서 확인되지 않은 동굴이 발견 된 것은 심각한 절차적 하자일 뿐 아니라 거짓 작성을 의심하게 하는 시작점으로 삼척시의 공사중단 당연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뿐만 아니다. 석탄화혁​발전소 위치도 문제다. 폐광산터에서 석탄을 싣고 내릴 하역 부두 및 발전소까지 나르기 부두 옆은 백사장과 소나무숲으로 유명한 맹방해수욕장 바로 옆에 지나간다.


결국 크고 작은 석탄가루는 바람 등으로 비산이 돼 어업, 관광숙박업에 생계를 이어가는 주민과 상인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집진시설을 갖춘 탈황설비 등이 완벽할 수 없어 발전소가 가동되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배출은 뻔하다는 것이 주민들의 공통된 주장이다.


​그린피스는 삼척화력발전소가 가동될 경우수를 볼 때 발전소 반경 5km내 주민 약 4만명은 발전가동으로, 석탄ㅇ운반 등으로 호흡기 질환 유발, 창문을 제대로 열수 없는 등 생활의 직간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장해영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지부 캠페이너는 "삼척석탄화력발전소는 시민들과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어 충남도 못지않은 심각한 대기오염 무방비 배출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릉시민들의 주장도 일관된 입장이다. 현재 삼척보다 공정률이 높은 강릉화력은 항만 건설을 위해 해양 매립공사중이다. 지난 6월 확인된 결과, 공사장에서 나온 세척이 제대로 되지 않은 파쇄석을 바다로 투석하는 불법 공사가 이뤄졌다.


삼척시, 강릉시민들은 "우리도 청정 지역으로 지켜야 할 의무가 있고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자격이 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환경부 산하 원주지방환경청은 여전히 침묵을 지키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