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100호 확대 지정 추진
깨끗한 축사 환경은 방역의 첫 단계
주민과 상생하는 지속가능한 축산업

농림부 깨끗한 축산농장 경주시 9곳 지정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1-11 14:53:1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경주시는 축산농가의의 자발적 노력으로 쾌적한 환경에서 가축을 사육함으로써 시민에게 신뢰와 사랑받는 축산업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가축의 사양 및 환경관리, 조경을 비롯한 주변경관과의 조화 등 축사 내외부를 깨끗하게 관리해 악취 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고 가축분뇨를 신속하게 처리함으로써 쾌적한 환경 조성과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는 농장을 말한다.


시는 11일 지난해부터 현 정부 국정과제로 추진한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 결과로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깨끗한 축산농장 9곳을 지정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농장으로는 프라임농장(한육우, 외동읍), 마블농장(한육우, 외동읍), 기흥농장(한육우, 현곡면), 경주축협 한우개량센터(한육우, 천북면), 과수원목장(한육우, 천북면), 육원농장(양돈, 안강읍), 만종축산(양돈, 외동읍), 안성농장(양계, 안강읍), 나성농장(양계, 시동)이다.


시는 정부정책에 맞춰 환경오염을 방지하고 주변 경관과의 조화를 통해 지역주민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이 되도록 2022년까지 100호 지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깨끗한 축산농장으로 지정받은 농가는 지정서 부여와, 향후 가축분뇨처리시설, 악취저감시설 등 각종 축산정책사업에 지원할 방침이며, 축산 전 농가를 대상으로 깨끗한 축산농장을 확대 쾌적한 농촌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이 확대되면 최근 축산농가 악취민원 증가에 따른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해소하고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해 시민의 신뢰를 확보하는 등 지속가능한 축산업기반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해규 농업기술센터장은 "깨끗한 축사 환경 조성은 가축방역의 첫 단계로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장 가꾸기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사항"이라며 "농가의 자발적 가축사육 환경개선으로 가축 사양관리 강화, 악취발생 저감 등을 통해 안전하고 품질 좋은 축산물을 공급하고,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축산업으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