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미세먼지 줄인 GS당진발전소 방문
계절관리제 기간 중 98개 자발적 협약 사업장
전년 동기 대비 미세먼지 배출량 30% 저감효과
GS당진발전소 전년 동기 대비 37% 감축 성과
조명래 장관 "차기 계절관리제에 문제개선"밝혀
현장간담회 현장 어려움 계절관리제 개선안 논의

발전소 미세먼지저감 정부 정책 이행 잘해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4-02 17: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4월 1일 오후 충남 당진시에 위치한 지에스이피에스㈜ 당진발전소(GS당진발전소)를 찾았다. 환경부 장관이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 장관 방문 목적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미세먼지 저감 성과를 확인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GS당진발전소는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민간발전사다. 이 발전소는 정부 정책에 따라 지난해 7월부터 액화천연가스(LNG), 바이오매스연료 등 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연료로 발전소를 가동하고 있다. 한발 더 나아가 2019년 11월부터 질소산화물 저감시설을 추가로 설치 운영하고 있다.

이런 미세먼지저감 설비 증축에 따라 성과에 나왔다.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전년 동기 대비 황산화물 배출량은 92%(6,146㎏),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34%(109,473㎏)를 줄었다. 모두 합치면 초미세먼지 배출량(PM2.5 환산량)을 37%으로 약 1만662㎏을 줄인 성과를 냈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 민간발전업 11개 사업장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사업장 총 111개를 대상으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목적은 딱 하나,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을 만큼 계절관리제 기간(2019년 12월~2020년 3월) 동안 미세먼지 저감 조치에 따르기 위해서다.

공공발전 등을 제외한 98개 자발적 협약 사업장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미세먼지 배출량을 전년 동기 대비 30%(2714톤) 줄였다. 업종별로는 석유정제·화학 43%에 달했고, 이어서 제철·제강 34%, 지역난방 25% 순으로 저감 실적이 높았다.

이날 조명래 장관이 참석한 현장간담회에서 현장의 어려움과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조 장관과 김응식 지에스이피에스㈜ 대표이사, 이강범 지에스당진발전소장, 이우성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 김홍장 당진시장, 민간점검단 대표, 무인기(드론) 운용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계절관리제 기간 중 사업장의 미세먼지 불법배출을 감시·단속하기 위해 약 1000명의 민간점검단과 36대의 무인기 등 첨단장비를 운영했다.

참석자들은 산업계의 미세먼지 저감노력에 대한 지원안, 정부·지자체간 협업, 미세먼지 줄이기 국민 참여 활성화 등 자유로운 의견이 오고갔다.

조 장관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계절관리제에 적극 동참한 국민과 산업계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계절관리제 이행성과를 면밀히 분석 올 12월부터 시작되는 차기 계절관리제에 개선된 대책을 내놓겠다."라며 "앞으로도 계절관리제 추진에 산업계 등 국민적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