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내 물류센터 건축 허가, 지역민 거센 반발 지속
조광한 시장 대상 새로운 국면의 본격 투쟁 선언
주민대책 "소음 및 교통 등 설계변경 조차 없어"

초대형 물류센터 건립 또 다른 화약고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2-01-17 17:08:1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별내동 물류센터 저지를 위한 공동대책연대는 18일 오전 남양주시의회 회의실에서 '창고로 가장한 별내동의 물류 창고는 즉각 취소돼야 한다'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성명서를 발표한다.


2021년 5월 별내동 798번지 일대에 창고 건축허가를 나왔다. 


뒤늦은 7월 지역주민들은 사실을 알고, 1만2000여명에 달하는 주민 서명을 포함해 감사원 공익감사청구와 남양주시의회에 조례개정 청원 작업을 진행했다. 


주민들이 허가불허해야 한다는 이유는 단순한 물류센터가 아닌, 하역장을 비롯해 물류터미널, 집배송시설은 건축을 할 수 없다고 입장차이 때문이다. 


물류센터 규모는 총 7층 높이다. 하지만 한 개층 높이가 약 11미터, 전체 높이가 약 90여미터에 달한다. 아파트로 높이로 계산하면 30층 높이에 달한다. 주민들이 크게 분노한 부분은 설계도면상 명백히 물류센터를 염두에 둔 하역장 표시가 돼 있다.


건립 저지 공동대책연대측은 그동안 남양주시 해당 부서에서 항의와 함께 민원조정심의위원회, 적극행정심의위원회, 민간단체인 건축법무학회를 통해 허가 취소 권고를 받았다. 


특히 주민들이 귀를 기울린 대목은 허가권자인 조광한 남양주 시장은 공개석상에 "주민들에게 허가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당시 허가결재를 한 해당 공무원 인사조치하고 담당자까지 교체하며 시간을 끌어왔다. 


시 건축과장은 주민과 약속한 취소 청문절차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물류센터 건립 시행사측은 크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주민들이 우려하는 소음 및 교통문제 등을 설계변경을 통해 각별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책임을 시로 전가하고 있다.


별내시민연대는 "여전히 시는 무책임한 태로로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면서 "즉각적인 건축허가 취소는 물론 만약 8만 주민들에게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남양주시를 대상으로 새로운 국면의 시민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지난 15일 별내동 시민 사회단체들은 별내시민단체연대(의장 김창식)를 결성하고 물류센터 저지를 위한 지지 서명을 받았다. 이번 건립반대에 서명한 김한정 국회의원, 윤용수 도의원, 이도재 시의원 등이 함께 서명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