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복지 예산 1800억 원···어르신 복지 사업 확대
전년대비 193억원 증액 백세시대 준비 기틀 마련

경주시, 어르신 복지 천국 도시 지향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1-01-20 10:50:5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백세시대가 되면서 지자체는 더욱 피부로 느끼고 있다. 고령화시대에 걸맞는 다양한 노인복지혜택의 충족을 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다.


이에 지자체는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를 비롯해, 노인일자리·사회활동 지원, 노인복지시설 운영 지원 등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살피고 직간접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경상북도 경주시가 초고령화 사회에 대응하고자 올해 노인 복지 분야 예산 1786억원을 편성 투입한다.

경주시는 올해 노인복지 예산으로 전년대비 193억원이 증액된 1786억원을 편성하고 다양한 노인복지시책을 펼쳐 백세시대를 준비한다.

 

20일 경주시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경주시는 만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5만7713명으로 전체인구의 22.61%를 차지해 UN(유엔)이 정한 20%를 넘어 이미 초고령화 사회에 접어들었다.

이를 위해 시는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노인복지시설 운영 지원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경로당 운영 지원 및 경로당·마을회관 보수 ▲노인종합복지관 운영 등을 주요 시책으로 설정하고 노인 복지 분야에 다양한 지원을 펼칠 방침이다.

먼저 만65세 이상 노인들에게 월 최대 30만원을 지급하는 기초연금 지급대상 선정기준을 기존 소득하위 40%에서 소득하위 70%까지 확대한다.

또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을 위해 3523명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공익형·시장형·사회서비스 등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다.

특히 일상생활 영위가 어려운 어르신 5249명을 대상으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및 독거노인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제공해 응급상황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수시로 확인점검하는 안전지킴이 역할을 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경로당 운영의 활성화를 위한 행복도우미 지원사업과 노후 TV·냉장고·에어컨 등 물품 교체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환경이 열악한 경로당 17개소와 마을회관 12개소를 대상으로 보수사업을 시행해 쾌적한 환경을 조성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시대의 흐름에 맞는 새로운 복지시책을 개발하고 백세시대 대응방안을 마련함으로써 모두가 행복한 노후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