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팔복예술공장서 미래 공공건축 방향 모색 1차 포럼
최신현 전주 총괄조경건축가, 생명 사랑 존중 디자인 특강

생명 존중 공공건축디자인 이런 것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5-15 16:55:3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전주시가 건축 전문가와 지역건축가 등이 참여하는 공공건축 포럼을 통해 사람과 자연이 함께 어우러지는 전주시 공공건축 디자인 만들기에 나섰다.


시는 15일 팔복예술공장에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와 공무원, 일반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공공건축 1차 포럼을 개최하고, 사람 중심의 가치 실현을 위한 건축 분야의 다양한 사례를 배우고 전주시가 만들어 나아가야할 공공건축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포럼은 전주시 총괄조경건축가이자 ㈜씨토포스 대표이사인 최신현 대표가 강사로 나서 '생명을 사랑하고 존중하는 도시디자인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했다.

최신현 대표는 4월 전주시 총괄건축가로 위촉된 인물로, 서서울호수공원의 총괄설계를 담당하고 서울시와 함께 한 '72시간 생생 프로젝트'등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해 실무경험과 설계 조정능력을 겸비한 국내 조경설계 전문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최 대표는 이날 강의에서 싱가포르와 영국 등 해외의 우수 녹지공간 사례와 본인이 설계한 ▲서서울호수공원 ▲북서울꿈의 숲 ▲무안 백련지 등을 토대로 생명을 존중하고 인간의 삶과 연결된 디자인이 갖는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는 "1000만그루 정원도시로서 전주시가 추구해야할 공공건축의 방향은 사람이 걷고 머무를 수 있으며, 녹시량이 증대되는 등 자연과 어우러지는 건축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첫 포럼에 이어 11월까지 5차례의 공공건축 포럼을 추가 개최, ▲공공건축 공모제도 관련 공정성 및 투명성확보 ▲지역건축문화와 지역건축가의 육성 등 전주시의 공공건축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또, 우수사례 답사와 현장포럼 등도 예정돼 있다.


최신현 전주시 총괄조경건축가는 "지난해 천만그루 정원도시 사업을 추진하면서 처음 전주에 방문했는데 참 매력적인 도시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앞으로 전주시 공공건축이 공공성과 더불어 사람을 위한 디자인을 갖춘 건축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