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공유서비스 온라인 플랫폼 시범사업 추진
전주시 66곳, 중앙부처 5곳, 공공기관 10곳 참여

전주시 공공 시설 지역 공공자원으로 개방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5-15 07:20:5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회의실부터 주차장까지, 함께 공유해요.


전주시가 그간 업무용으로만 사용되던 공공기관의 회의실과 강의실, 주차장, 강당, 체육시설 등 공공자원을 시민들을 위해 개방키로 했다.

 

 

시는 행정안전부의 '공공자원 개방·공유서비스 사업' 공모에 중점개방 시범지역으로 선정, 6월부터 공유서비스 온라인 플랫폼(홈페이지) 구축 및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공공자원 개방·공유서비스는 정부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간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업무용 시설·물품을 주민에게 개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혁신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전주시는 공유서비스 온라인 플랫폼 내에서 공공기관의 회의실과 강의실, 주차장, 강당, 체육시설 등의 공공자원을 검색해 실시간 예약과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앞서 1월부터 행안부와 4차례 시범사업 관련 업무협의를 가졌고, 전주시교육지원청과 국민연금공단 등 20개 기관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함으로써 지역 내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의 적극 협력을 이끌었다.

그 결과, 모두 83개 기관(전주시 66곳, 국립무형유산원 등 중앙부처 5곳, 국민연금공단 등 공공기관 10곳, 지방공기업 2곳)에 대한 전수 조사를 완료했다. 우선 개방 가능한 전주시 공공자원을 중심으로 홈페이지을 구축키로 했다. 이후, 홈페이지 고도화를 통해 점진적으로 참여기관의 정보와 예약·결재 서비스를 확대 탑재할 방침이다. 

시는 행안부의 자원공유를 위한 시설조성 등 인프라 구축 공모사업에도 선정, 2억2000만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하게 됐다. 시는 공공자원예약·결제시스템 구축, 전주도시혁신센터 회의실 칸막이 공사 및 주차관제시스템 설치,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주차관제시스템, 한옥마을Co-work공간 시설보수 등의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전주한옥마을과 동문거리, 객리단길 등 주요 관광지와 1km내에 위치해 관광객 및 시민들에게 활용도가 높은 공간으로, 시는 주차관제시스템을 설치한 후 주차장을 개방할 계획이다.  

 

전주의 자랑인 한옥마을 내 Co-work공간은 시설보수공사 후 공동체 대상 교육 및 세미나 공간으로 대여하거나 한옥마을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