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산하기관과 '녹색복원 기반 생태서비스'토론
생태계서비스 가치평가 등 국민 참여 방안도 논의
멸종위기종을 보전 등 녹색복원 정책 재정립 의지
국립공원공단,국립환경과학원, 국립생물자원 협업

환경부 "녹색경제 전환 위해 멸종위기종·국토 회복"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5-16 07:28:2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코로나19 이후 우리 사회는 녹색경제 전환이 당면과제이며 이를 위해서는 멸종위기종과 국토를 회복이 시급하다는 공감대로 마련되고 있다.

그 첫 실천으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주관한 '환경부-경제·인문사회연구회 녹색전환 원탁회의'에 환경부 소속·산하 5개 공공기관 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댔다.

지난 13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환경부-경제·인문사회연구회 녹색전환 원탁회의'에서 조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녹색경제 전환을 위해 멸종위기종과 국토를 회복하는 한편, 생물다양성 확보에 국민 참여를 끌어내는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다음날 국립생태원에서 열린 녹색토론회에 환경부 소속·산하 5개 공공기관 관계자는 '녹색복원 기반 생태서비스'를 핵심 주제로 토론했다.

생태서비스의 주요 포인트는 국립생태원을 중심으로 자연환경의 균등한 보전과 복원을 위해 멸종위기종 보전 등 복원 정책방침이다.

국립생태원은 서식지 중심으로 멸종위기종을 보전하는 등 녹색복원 정책을 재정립하겠다는 의지다.

주요 멸종위기종 보전을 위해 개체별 맞춤형 복원사업과 동시에 국민이 생태계서비스 가치평가와 생물 다양성 보전 활동에도 참여할 방안 마련이다.

물론 국립생태원만으로는 불가능하다. 국립공원공단, 국립환경과학원, 국립생물자원관의 긴밀한 협업이 이뤄져야 한다.

이를 위해 국립공원공단은 생태관광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해 국립공원 저지대를 중심으로 탐방 기반시설과 관광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야생생물 매개 질병을 비롯해 붉은불개미와 같은 토종생태계를 교란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는 외래생물을 좀더 촘촘하게 과학적 관리·대응 기반을 마련해야 하는데 주 업무를 두고 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역시, 담수생물자원을 이용한 지역 발전 방안을 찾고 법정단체인 환경보전협회와 수평적인 협업으로 다양한 환경교육과 환경문화 발굴 및 정책 홍보 강화 방안도 찾고 있다.

이 자리에서 조명래 장관은 "포스트 코로나 이후 녹색경제 전환을 필연적인 우리의 자세를 바꾸게 될 것"이라며 "녹색복원 및 생태서비스 산업의 중요성을 공감과 정책에 반영되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또 "환경부 소속·산하 5개 공공기관이 혼연일체가 돼 녹색복원에 기반을 둔 생태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해 책임 있게 역할을 다해서 국민들에게 녹색경제 전환 시대를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