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부터 일본산 고철 방사능 검출 건 총 20건
포스코특수강, 현대제철, 대한제강 작업서 검출
사업장내 유의물질 길게 400일 이상 보관드러나
신용현 의원, "근로자들 피폭 가능성 배제없어"
일 현지 주민에게 매우 심각한 위협,방사능오염
22세기까지 영향,어린이 평균 피폭량 20배달해
유의물질 해외 반송 의무규정 있지만,기간 없어
정부 유의물질 철저 관리감독, 조속히 반송돼야

日으로 반송된 방사능 오염 물질 등 18톤 넘어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0-21 15:35:2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방사능 오염 물질을 포함한 일본산 고철 등이 조속히 일본으로 반송돼야 함에도, 길게는 447일 동안 국내 사업장에 보관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제환경시민단체인 ​그린피스는 수년간 진행돼 온 일본정부의 제염(방사성 오염제거) 작업에도 불구하고 피난구역과 피난지시가 해제된 지역 모두에서 여전히 심각한 고준위 방사성이 검출됐음을 폭로하기도 했다.


나미에와 이타테 지역의 피난구역 및 피난지시 해제 지역 방사선 준위는 국제 권고 최대치보다 5배에서 최대 100배까지 높았다. 이는 어린이를 포함해 일반 주민에게 매우 심각한 위협으로, 이 정도의 오염이 앞으로 22세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나미에 지역에 위치한 오보리 마을 피난구역 평균 방사선 준위는 시간당 4.0 마이크로시버트(4.0 μSv/h)다. 이곳에서 일 년간 하루 8시간을 일하는 제염 노동자의 경우 흉부 엑스레이를 100번 찍는 것과 같은 수준이다.


피난지시가 해제된 나미에 지역의 유치원과 학교 길 건너 자리한 숲속 평균 방사선 수치는 시간당 1.8 마이크로시버트(1.8 μSv/h)다. 총 1,584개 측정 지점 전부에서 일본 정부의 장기 목표치인 시간당 0.23 마이크로시버트(0.23 μSv/h)를 넘어서는 수치가 검출됐다. 이 지역의 28%에서 어린이의 연평균 피폭량은 국제 최대권고치보다 10배에서 많게는 20배 많을 수 있다.


미국델라웨어 보건소에서 낸 자료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지난해 9월 28일 물처리시스템 그리고 다핵종제거설비까지 통과한 물 89만톤 중 75만톤이 바다에 방출하기에 적합한 안전 수치보다 높은 방사성물질을 함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처리한 오염수 6만5000 톤마저 스트론튬 90을 안전치의 100배 이상 함유하고 있었다. 스트론튬 90에 노출되면 적혈구의 감소가 일어나며 DNA에 악영향을 미쳐 암을 유발한다. 핵무기 공장 근처 지역에서 스트론튬 90이 다량 녹아있는 물을 마신 사람들에게 백혈병 발병률이 크게 증가 한 사례가 있다.


이런 통제된 위험지역에서 나오는 일본산 고철에 국내에 들어와 재활용으로 쓰이고 있다.


21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위 간사)이 원자력안전위(원안위)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일본산 고철 등 유의물질 조치 현황'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 9월까지 국내에 수입됐다가 일본으로 반송된 방사능 오염 유의물질 포함 화물의 무게가 18.8톤에 달했으며, 반송된 유의물질 건수는 총 20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사능에 오염된 유의물질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정해 고시하는 방사능 농도(우라늄 238의 경우 1Bq/g)를 초과하거나 초과할 것으로 의심되는 물질로서, 이 물질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방사능 피폭 등으로 인해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고 알려졌다.


연도별로 반송된 유의물질 무게를 살펴보면, 2015년에 반송된 유의물질의 무게가 파악조차 되지 않았으며, 2016년의 경우 유의물질이 보관된 컨테이너를 포함 약 18.6톤이 반송됐고, 2017년에는 100kg, 2018년 약 13kg, 올해는 9월 기준으로 116kg 이상의 유의물질이 반송됐다.

반송된 유의물질은 알루미늄 스크랩, 고철, 흙고철 등이 있다.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제22조에 따르면, 원안위는 유의물질이 발견되는 경우 취급자 등에게 유의물질 반송 등의 조치를 명하고 있으나, 유의물질은 각 사업자의 사업장으로 이송되어 짧게는 20일에서 길게는 400일이 넘는 기간 동안 보관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신용현 의원은 "사업장 내 보관되는 방사능 오염 유의물질이 오랜 기간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며 "일본으로 반송되는데 400일 이상 걸리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에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의 피폭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는 사업자로 하여금 유의물질을 해외로 반송하도록 의무화하는 규정은 있지만 반송기간에 대한 규정은 없다."며 "원안위 등 정부당국은 각 사업장에 보관중인 유의물질에 대해 철저히 관리·감독하고, 조속히 반송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