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9월9~ 16일
다큐 창작자 지원 산업 플랫폼 DMZ인더스트리
여성 및 신진작가 돋보여, 19개국 33편 선정
선정 프로젝트 제작지원금과 함께 비즈니스 피칭 제공

2021 DMZ인더스트리 프로젝트 선정작 발표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7-12 17:35:0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재명, 집행위원장 정상진, DMZ Docs)가 2021 DMZ인더스트리 공식 프로젝트 선정작을 공개했다.

DMZ인더스트리는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DMZ Docs의 산업 프로그램이다. DMZ Docs는 2019년부터 DMZ인더스트리를 출범해 영화제의 제작지원 사업을 보다 체계화하고 국내외 창작자를 위한 다큐멘터리 종합 산업 플랫폼을 구축해가고 있다.

DMZ인더스트리는 기획 및 제작단계에 있는 유망한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창작자가 작품을 완성해 관객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가장 큰 목표로 한다. 올해부터는 제작 지원금 규모를 약 5억 원으로 상향하고, 접수 분야를 세분화해 창작자 맞춤형 지원 사업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그 결과 올해는 38개국에서 약 200여편의 다큐멘터리 프로젝트가 출품돼, DMZ인더스트리가 국내를 넘어 아시아 대표 다큐멘터리 산업 플랫폼으로 기능하고 있음을 실감케 했다.

5월부터 이어진 심사위원단의 심사 끝에 총 19개국 33편의 프로젝트가 최종 선정작으로 결정됐다. 특히 선정작 33편 중 21편이 신진감독의 작품으로, 절반 이상의 작품은 여성감독의 작품으로 채워지며 여성 및 신진감독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이 외에도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등 타 국가와 공동 제작하는 한국 프로젝트와 이라크, 요르단 등 서아시아 지역의 프로젝트도 선정작에 이름을 올림에 따라 지역적 다양성까지 확보한 것이 고무적이란 평이다.

선정 프로젝트에는 작품 완성을 위한 제작지원금이 지급되며 영화제 기간 중 진행되는 DMZ인더스트리 행사에서 산업관계자 대상 피칭 및 비즈니스 미팅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 이 외에도 DMZ인더스트리는 7월 14일부터 2주간 장편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인큐베이팅펀드 공모를 진행한다. 인큐베이팅펀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창작활동이 위축된 감독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돼 호응을 얻은 바 있다.

DMZ Docs 정상진 집행위원장은 "DMZ Docs가 작품 상영만큼이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산업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이라며 "선정된 프로젝트의 감독과 관계자에게 다시 한 번 축하의 말씀을 드리며, DMZ인더스트리는 앞으로도 좋은 다큐멘터리가 더욱 많은 관객에게 닿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는 9월 9일(목)부터 16일까지 8일간 경기도 고양 및 파주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2021 DMZ인더스트리는 9월 13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