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피해 원인 전반 조사 전문기관 용역 통한 추진
정부 추천, 지자체 추천 전문가, 주민대표 각각 구성
섬진강댐, 용담댐·대청댐, 합천댐·남강댐 등 5개 댐

환경부 국토부 행안부, 댐관리 조사 확대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0-23 12:42:0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앞으로 수해원인을 위한 조사가 3개 중앙부처와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게 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및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9월 18일 출범한 댐관리 조사위원회를 올해 집중호우 시 수해원인 전반에 대한 조사와 주민 참여확대를 위해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로 확대·개편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수해원인 조사에 지역주민을 참여시켜달라는 요구에 대해 수 차례 지역간담회를 통해 주민대표와 협의해 원인조사의 중립성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개편(안)을 마련하게 됐다. 협의과정에서 지역 주민대표들과는 ▲댐·하천 등 홍수피해 원인 전반 조사 ▲원인조사 전문기관 용역 통한 신속 추진 ▲정부 추천 전문가, 지자체 추천 전문가, 주민대표 같은 수로 조사협의회를 구성하고 용역과정에 자문하기로 합의했다.  

댐관리 조사위원회 개편의 주요 내용은 명칭은 '댐하류 수해원인 조사협의회'로 변경한다. 기존 댐관리 조사위원회에서는 환경부 주관으로 댐 운영 적정성 위주로 조사·분석 체계였으나, 개편안은 전문기관 조사용역을 통해 홍수 피해원인 전반에 대한 종합적 조사 체계로 바뀐다. 조사용역은 환경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가 공동으로 참여 추진한다.
 

조사협의회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조사를 위해 용역 수행 전과정에 자문 역할을 담당한다. 조사협의회는 섬진강댐, 용담댐·대청댐, 합천댐·남강댐 등 5개 댐 3개 권역에 대해 주민대표, 정부, 지자체가 참여 구성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개편안에 따라 홍수피해 원인 전반에 대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조사용역을 추진함으로써 종합적 분석과 대책 마련이 가능하고, 조사결과에 대한 공정성·객관성이 확보"될 것이며,"주민의 의견을 적극 수용함으로써 조사결과에 대한 지역의 수용성도 확보되리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