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제조, 공급 파트너사와 식품안전 세미나 및 다짐대회
고객에게 안전∙안심 먹거리 공급 최우선 생각 마음 공유
식품 위생 대한 기준 재정립 중요성 소통 의미 강화 자리

GS리테일, 파트너사와 식품안전 최우선 다짐

윤경환 기자 | yun_2044@naver.com | 입력 2018-06-13 10:08:2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GS리테일은 자사에 공급되는 모든 식품을 최우선으로 안전하고 신선하게 약속을 지키겠다는 위생 마인드 향상을 위한 세미나와 다짐대회를 진행했다.

 
GS리테일은 12일 GS25와 GS수퍼마켓에 식품을 공급하는 파트너사 약 90여 곳의 대표 및 임직원들이 함께 모여 '제6회 GS리테일 - 파트너사 식품안전 세미나 및 다짐대회'에서 결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로 6회째 진행된 다짐은 GS리테일 파트너사 대표 및 임직원 대상으로 식품안전관리에 관한 세미나와 함께 식품위생 실천 다짐식을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고객에게 안전 안심 먹거리 공급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마음가짐을 공유하고, 식품 위생에 중요성을 소통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세미나에서 혁신경영연구원 김선구 부원장이 식품 관련 주요 안전사항에 대한 특강을, 한국SGS의 임희경 선임 심사원이 식품위생관리에 대한 강의했다.


이외에도 GS리테일은 과거 1996년 3월 설립한 자체 위생관리 부서 환경위생센터를 2017년 1월 '선도위생혁신팀'으로 한층 업그레이드해 철저한 식품안전관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선도위생혁신팀은 식품 사고가 가장 빈번히 발생하는 5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GS리테일 식품안전관리 특별강화기간'으로 정하고 각 점포 및 파트너사 위생 점검을 대폭 강화할 뿐 아니라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즉석식품 판매 가능 시간을 줄이고 판매 상품을 제한하는 등 다양한 활동으로 하절기 식품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식품안전관리 특별강화기간 동안 Fresh Food공장 불시 점검을 실시하고, 전체 영업직원 대상 위생교육 등을 통해 상품 선도관리, 온도/유통기한 점검, 청결 관리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정민 GS리테일 선도위생혁신팀장은 "식품안전 세미나 및 다짐대회는 고객들을 위한 먹거리 안전이 최고의 가치라는 생각을 협력사들과 함께 되새기는 의미 있는 자리"라며 "평소보다 빨리 찾아온 무더위를 맞아 식품위생에 대한 기준과 중요성을 다시 한번 공유하고, 고객들이 안심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