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12월 4일부터 6일까지 종로명물전 개최
종각역 공공지하보도(종로서적 앞) 오후 8시까지
귀금속, 가죽공예 등 분야 20여개 업체 전시 판매

귀금속부터 한복까지…"종로 명물 한 자리에'

이수진 | news@ecoday.kr | 입력 2018-12-03 09:49:0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전통의 1번지 서울시 종로구(김영종 구청장)는 12월 4일부터 6일까지 종각역 공공지하보도에서 (사)종로구소상공인회와 함께 지역 소상공인 제품을 전시 및 판매하는 '종로명물전'을 개최한다.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돕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고자 이번 행사는 ▲귀금속 ▲의류 ▲신발 ▲잡화 ▲도자기 ▲가죽공예 등 다양한 분야의 20여개 업체가 참여해 양질의 상품을 소비자에게 널리 홍보하는 자리다.


유동인구가 많은 종각역 공공지하보도(종로서적 앞)에서 12월 4일부터 3일간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 진행된다. 단, 행사 첫날인 12월 4일은 낮 12시에 개장한다.


물품 판매뿐 아니라 통기타 그룹과 마술팀, 댄스팀 등이 참여하는 버스킹 공연 또한 1일 2회씩 열어 오가는 시민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구는 이번 종로명물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지난 19일서부터 23일까지 참여업체 공개모집을 실시했다.
구청 일자리경제과 접수 및 (사)종로구소상공인회 추천을 받아 업체를 선정했으며 28일 개별 연락하는 과정을 거쳤다.


김영종 구청장은 "올해로 어느덧 5회째를 맞은 종로명물전은 종로구 소상공인에게 판로 지원 및 매출증대의 기회를 제공하고, 소비자 역시 구를 대표하는 우수상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열리는 이번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구는 관내 중소상공인들이 직접 내 가게를 홍보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마케팅 수단으로 '종로ON상가'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운영 중이다. 지역 내 2만1000여개의 상가 정보가 수록된 종로ON상가 앱은 영세 중소상공인들의 시장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용자들의 편의를 고려한 종로구 선정 ▲모범음식점 ▲착한가격업소 ▲한복음식점 등의 정보 또한 알차게 담아냈다.


구는 '소상공인을 위한 노동교육' 등을 열고 노무관리 및 실무 등에 대해 알 수 있도록 도와 중소상공인 권익 보호와 노동 존중 인식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