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일 안 완전히 생분해 비닐봉지 사용
화학물질 없는 무표백 친환경 넵킨 제공
17년부터 조종사들 자발적 탄소 저감 비행

제주항공, 기내 종이컵·냅킨 친환경 제품으로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1-07 11:51:3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제주항공이 이달 15일부터 기내에 승객에게 제공되는 종이컵과 냅킨 등 1회용품을 친환경 소재 제품으로 바꾼다.


친환경 종이컵은 표백하지 않은 천연 펄프를 원료로 사용하고, 종이컵 안쪽에 물에 젖지 않도록 코팅하는 화학 재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친환경 냅킨은 표백하지 않은 제품으로, 친환경 제품은 추가 공정이나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 등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기내에서 약 840만개의 종이컵을 사용했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해말 기내 상품을 포장하는 비닐봉지도 친환경 제품으로 바꿔, 매립 후 90일 안에 완전히 분해되는 생분해 비닐봉지를 사용하고 있다.


기내 승객이 커피를 주문하면서 텀블러를 이용하면 1000원을 할인해주고, 사내 카페 '모두락'에서 차가운 음료를 담을 때 플라스틱 컵 사용을 중단하는 등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2017년부터는 조종사들이 자발적으로 탄소 저감 비행을 하는 '북극곰 살리기 프로젝트'를 시작해 지난해까지 약 989t의 연료를 줄였다.


이는 온실가스 배출을 3353톤을 줄인 양으로, 30년 된 소나무 50만여 그루를 심은 효과와 맞먹는다고 제주항공은 소개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 환경보호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천하는 새로운 서비스 기준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