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물 환경 분야 고위급 자체 개발기술 발표 및 시연
현장시연 참관 콜롬비아 물 위생부 차관, 직접 구매의사
인도네시아 음용수처리장치, 브라질 수처리장치 계약 활발

한-중남미 물 환경협력 기술 세미나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6-07 16:53:5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경주시 급속수처리기술(GJ-R공법)이 KEITI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열린 '한-중남미 환경협력 세미나'에서 우수 환경기술 사례로 발표돼 중남미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이번 세미나는 국토교통부, 미주개발은행(IDB)이 주최하고 유네스코 물안보 국제센터와 한국도로공사가 주관했다.

 

이 자리에서 KEITI, K-water, 한국물포럼(KWF) 등 협력기관은 국내 우수한 환경기술을 중남미 물 환경분야 고위급 참가자와 미주개발은행 관계자들에게 소개하고 상호 협력방안 모색이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볼리비아 물환경부 차관, 콜롬비아 물 위생부 차관, 코스타리카 산호세시 부시장, 에콰도르 산토도밍고시 시장, 온두라스 수자원하수관리공사 대표를 비롯한 고위급 인사와 미주개발은행 콜롬비아/페루 및 멕시코 대표와 물위생국장 등 10여명이 참가했다.

세미나에서 한국의 환경분야 국제협력 및 중남미 사업을 소개하고, 한국과 중남미, 미주개발은행의 환경협력 방안에 대한 토론과, 경주시는 자체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의 사업화 추진 사례를 발표했다.
 
경주시는 GJ-R공업을 탑재한 이동식 급속수처리차량의 현장시연을 통해 오염된 물이 처리되는 과정을 직접 시연해 경주시 수처리기술의 현장 적용가능성에 대한 이해와 접근성을 높여 중남미 관계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이 자리에 참관한 조시 안드레스(Jorge Andres) 콤롬비아 물 위생부 차관은 미주개발은행을 통해 직접 구매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2012년 일찍이 전국 지자체 최초로 수질연구실을 설치하고 자체 급속수처리기술을 개발한 경주시는 수처리 전문민간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현장 적용 및 국내외 사업화를 지속 확대, 이 기술이 적용되는 특허장치의 6% 정도를 특허료로 받아 지자체의 새로운 수익모델을 창출하고 있다.

박현숙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음용수공급장치에 이어 브라질 사네파 상하수도공사와 급속수처리장치 수출계약 협상이 활발히 진행중으로, 이번 세미나를 통해 물 문제가 심각한 중남미 지역의 수출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며, 경주시 물 관리 시스템을 한 단계 올리고 국내외 물산업시장 공략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