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국립공원 내 로드킬 연평균 250건 발생
5년간 국립공원 내 생태통로 피해건수 1,285건
동물 다닐 생태통로 국립공원 21개 중 8개 뿐
노웅래 의원 "야생동물 보호 생태통로 확대해야"
녹색연합,한국도로공사 등 굿로드 캠페인 잠깐
속수무책 아닌, 도로와 차량 경계선 분명해야

로드킬, "무대책이 대책?"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10-25 17:54:2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도로에서 죽어가는 야생동물이 줄지 않고 있다. 특히 매년 로드킬로 죽어가는 사체는 점점 늘어나는데 이에 대한 대책을 제자리다.


노웅래 국회의원(서울 마포갑, 민주연구원장)은 동물이 차에 치어 죽는 사고, 일명 '로드킬'이 국립공원 안에서 매년 250건 넘게 발생하고 있다며, 동물 보호 및 탐방객 안전을 위해 생태통로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의원실이 환경부에서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국립공원 내 로드킬이 1285건에 달한다. 로드킬 피해가 발생한 국립공원은 지리산 353건, 소백산 164건, 오대산 및 내장산이 각 117건순으로 나타났다.

▲녹색연합, 국립생태원, 한국도로공사가 펼친 로드킬방지

를 위한 '굿로드'

산지를 가로지르는 도로 때문에 서식지가 단절돼 야생동물이 도로를 건너다 로드킬이 발생하고 있다. 로드킬을 막기 위해서는 동물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생태통로가 필요하다. 


해외 연구에 따르면 적합하게 설치된 생태통로의 경우 해당 구간의 로드킬을 40% 이상 감소시킨다고 보고됐다. 조사결과, 전국 국립공원 21곳 가운데 생태통로가 있는 국립공원은 8개에 불과한 실정이다. 특히, 내장산 국립공원은 117건의 로드킬이 발생했지만 설치된 생태통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생태통로 설치 및 관리지침에 따르면 탐방객 출입통제를 해 야생동물 이동방해 행위에 대한 관리를 해야 한다. 하지만 지리산 정령치3 생태통로는 야생동물 이동이 아닌 탐방객이 주로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태통로 설치부터 운영관리까지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노 의원은 "야생동식물을 특별히 관리하기 위해 지정된 국립공원 내에서 로드킬이 해마다 250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며, "로드킬을 예방하기 위한 생태통로가 설치되지 않은 국립공원이 절반 이상에 달해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생동물 차량사고는 인명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며 "국립공원 생물다양성 보전과 탐방객 안전 확보를 위해서라도 생태통로 설치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녹색연합은 몇 년 전에 한국도로공사, 국립생태원 등과 로드킬 막기 위한 굿로드 만들기 캠페인을 펼쳤지만, 역시 한시적으로 그쳤다고 밝혔다.


녹색연합측은 매년 로드킬은 일반도로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데 무대책이 대책으로 도로설계부터 야생동물 서식지에 대한 환경평가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매우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결과라고 비판했다.

 

▲일반도로에서 포유류 외, 양서류, 파충류 등은 더욱 취약해 로드킬이 일상화돼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