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 민주당, 자유한국당 지도부 향한 호소
세종시, 경북도,수도권 달리 '감염내과 전문의'전무
전국 13곳 출입국 검역소 전문의 한 명도 없는 실정
국회 임시회 열어 '공공의대법' 처리해야 거듭 촉구

전염병 효율적 대응 위한 공공의대 설립 시급하다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2-04 11:04:2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세종시', '경상북도'에는 서울, 수도권과 달리 한 사람도 없는 직업군이 있다. 바로 '감염내과 전문의'다. 이 역시도 지역간 불균형으로 쏠림 현상이 심각한 수준이다.

감염내과 전문의가 해외 감염병 1차 방어선인 전국 13곳의 출입국 검역소에는 단 한 명도 없는 실정이다.


대한민국 질병관리 컨트롤타워인 질병관리본부 역시 메르스 이후 5년 동안 단 한 명 늘어 고작 두 명뿐이다. 의료계에서는 속칭 한직으로 기피한 분야다.


돈벌이용으로 추락한 성형전문의과 치의과로 몰리고, 산부인과 전문의도 부족한 실정이다. 이런 모순때문에 2019년말 현재 국내 전체 전문의 총 8만 6122명 중 내과 전문의는 1만6064명이다. 타 과목에 비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내과 중 감염내과 전문의(277명)는 1%대에 그치고 있다.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 임실, 순창)에 따르면, 감염내과 전문의는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에 무려 70% 가까이 몰려있다.

또한 11개 광역지자체 대전시를 비롯해, 울산, 강원, 충북, 충남, 경북, 경남, 전북, 전남, 제주의 경우 5년 전 메르스 때 전문의 수 그대로다.


2일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공개 호소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수립을 위해 야당에 최고위급 협의체를 제안하신 바 있고, 황교안 대표는 정부의 대응책 마련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두 분의 정치적 리더십을 통해 여야가 힘을 모으고,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현재 선거운동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또 "이럴 때야말로 하루 빨리 국회가 제 역할을 해 국민적 불안감을 줄여나가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 국회는 당장 임시회를 열어 ‘국립공공의대 설립법(공공의대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용호 의원이 발의한 공공의대법은 국가 책임제로 감염, 외상, 응급, 분만 등 기피 의료분야의 필수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시스템이다.


하지만 여야간 입장차이로 2년째 상임위에서 낮잠을 자고 있다.


이용호 의원은 "5년 전 공포에 빠트렸던 메르스 사태를 경험했고,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를 겪고 있지만 국회가 책임을 방기하고 있다."라며 "이는 국회의 심각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특히 "정부는 정부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일에 모든 행정력을 쏟는 역할을 하고, 국회는 국회대로 입법을 통해 전염병 사태 수습을 위한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검역법 등 관련법을 처리해 검역시스템 강화와, 공공의대법을 신속히 통과시켜 감염, 응급 분야 전문의료인력 양성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래서는 국민들이 평상시에 전문적인 감염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없고, 지금과 같은 비상시에 신속한 초동 의료조치와 응급치료를 받을 수 없다."고 공공의대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국립공공의대 설립이 되면 감염내과 전문의 양성이 집중할 수 있다.

문제는 20대 마지막 국회가 2월 한달 뿐이다.

 

이용호 의원은 "전염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공공의대법 처리에서 여야 모두 대승적 차원에서 함께 해줄 것으로 간곡하게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