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덕양 울산화력발전 1MW급 수소전지 구축
울산 에너지 자원 부생수소 약 8000MWh 전력 생산
해외 기술 잠식 연료전지 시장,기반 발전 설비 추진
규모 경제 달성 원가 경쟁력 확보, 연관 산업 효과
수소연료전지, 온실가스와 오염물질 배출 전혀 없어

현대차,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 '클린 스타트'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04-11 18:10: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해 수소경제시대를 알리는 현대자동차, 효성, 코오롱인더스트리,덕양, 에어리쿼드코리아, 한국가스공사, 에코바이오홀딩스 민간기업을 중심으로 환경부, 산업부, 지자체가 협약을 맺었다. 사진 김영민 기자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경제시대의 발빠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를 위해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손을 잡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친환경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 사업에 나선다.


현대자동차와 한국동서발전, 덕양은 현대자동차 양재 사옥에서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덕양 이치윤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한다고 11일 밝혔다.


3사는 협약을 통해 울산 화력발전소 내에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해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구축, 동서발전은 설비 운영 및 전력 판매, 덕양은 수소 공급 등의 역할을 맡는다.

 

이번 시범 사업은 그동안 해외 기술이 잠식하고 있던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에 국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발전 설비가 새롭게 보급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올 하반기 착공 예정인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는 여러 대의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 모듈이 컨테이너에 탑재되는 모듈형으로 설치 면적 확보와 용량 증설에 용이하다.


500kW 급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된 이 설비는 연간 약 8000M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데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22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수소연료전지 발전은 수소를 직접 연료로 사용하기 때문에 발전 과정에서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으며, 발전효율이 높고 소음이 적어 도심 분산형 전력 생산 시설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시설은 울산 지역의 석유화학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수소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아 운영 경제성 및 지역 에너지원 활용 측면에서도 장점을 갖는다.


현대차의 경우 자동차 분야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타 산업으로 확대함에 따라 ▲규모의 경제 달성을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관련 분야 고용 창출 및 연관 산업 확대 등의 파급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동서발전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확대할 수 있으며, 덕양은 수소 유통량 증대 및 원활한 수급관리를 통한 수소 가격 저감을 이루는 비전에 좀 더 다가갈 수 있을 전망이다.

▲수소경제에 대한 회의론도 있지만, 고농도미세먼지 해법과 자동차산업 먹거리, 에너지자원화에 수소가 가장 경쟁력이 있다는데 

공감대는 더욱 커지고 있다. 

앞으로 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사업확대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 연관 산업 육성과 울산 지역의 에너지 자립도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울산시는 수소 생산 능력과 공급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어 수소 경제를 이루기에 최적의 도시로 평가 받고 있다며 울산 지역의 자원을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해 수소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 사업 모델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