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 구성 8주간 활동

진라면 서포터즈 13기 '진앤지니 별별클럽'활동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2-11 09:33: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오뚜기가 진라면 서포터즈 13기 '진앤지니 별별클럽'의 발대식을 개최하고 서포터즈 활동을 시작했다.


오뚜기 진라면 서포터즈 13기 '진앤지니 별별클럽'은 진라면의 디자인 요소인 ‘별’과 다양한 '별별' 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함께 한다는 의미로, 총 3주간의 모집기간을 거쳐 총 40명의 인원이 선발됐다. 

오뚜기 진라면을 오랫동안 좋아해온 서포터즈 40명은  '진라면이 맛있으니까, 뭘해도 맛있지'라는 주제로 진라면 품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별 모양으로 대표되는 진라면 신규 디자인을 창작 요소로 활용하여 창의성이 돋보이는 컨텐츠를 발굴하고 홍보하게 된다. 20대부터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으로 구성된 서포터즈는 8주간의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발대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을 통한 언택트 비대면 행사로 진행했다. 

㈜오뚜기 관계자는 "2012년부터시작된 진라면 서포터즈 '진앤지니'는 참가자들의 열정적인 참여로 오뚜기 진라면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며, "이번 '진앤지니 별별클럽'과 함께 전 연령대에서 사랑 받는 진라면을 알리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말했다.
 
오뚜기 진라면의 첫 글자와 '진'과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의 합성어인오뚜기 '진앤지니'서포터즈는 라면 단일 브랜드로서는 처음으로 진행하는 대학생 참여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약 500명의 대학생과 일반인들이 활동에 참여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