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6월~ 18년 12월까지 11개 보 개방 결과
전면 개방했던 금강· 영산강, 자정능력 좋아져
모래톱 등 늘고 멸종위기 야생 서식환경 개선
환경부, 올해부터 수질 등 측정주기 단축 관측
관측 최대 확보 수계별 특성 반영 차별화 추진

4대강 보 개방이 답 '강흐르니 강살아나'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2-08 15:33:4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문재인 정부가 약속한 4대강에 설치된 보 수문을 열어 직접 확인해보니, 강 생태계가 활발해지고, 다양한 생물이 돌아오는 등 자정능력이 눈에 띄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4대강 16개 보 중 11개 보를 개방 관측(모니터링)한 종합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종합 분석한 11개 보는 금강 3개(세종, 공주, 백제), 영산강 2개(승촌, 죽산), 낙동강 5개(상주, 강정고령, 달성, 합천창녕, 창녕함안), 한강 1개(이포)다.

 

약 18개월간의 관찰 결과에 따르면, 보 개방 시 체류시간 감소, 유속 증가 등 물흐름이 크게 개선되고, 수변 생태서식공간이 넓어지는 등 강의 자연성 회복 가능성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 수계 전체 수문을 전면 개방했던 금강과 영산강은 자정계수가 각각 최대 8.0배, 9.8배 상승하는 등, 보 개방 시에 하천의 자정능력이 크게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정계수는 보 개방시 하천의 수심이 저하되고 유속이 상승함에 따라 커졌으며, 수계 전체를 전면 개방한 금강·영산강의 자정계수가 일부 보만 개방했던 낙동강, 한강에 비해 크게 나타났다.


부문별로 보면 수질의 경우, 세종보·승촌보 등 최대 개방보를 중심으로 녹조 및 저층빈산소(산소 부족 현상) 발생이 감소하는 등 수질개선 가능성을 확인했다.


세종보의 경우 개방기간('18.1.24.~12.31.) 동안 조류농도가 40.6mg/m3에서 28.4mg/m3으로 예년 같은 기간 대비 30% 감소했다.


승촌보는 여름철 녹조발생기간('18.6~9월)의 유해남조류 출현이 1,535cells/mL에서 221cells/mL으로 예년 동기간 대비 15% 수준으로 감소했다.


보 개방 시에 모래톱 등 생태공간이 확대되면서 다양한 물새류와 표범장지뱀, 맹꽁이, 삵, 수달과 같은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환경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개방 이후 개방 전월대비 백로류(텃새화된 물새류)의 개체수는 11마리에서 129마리로 한강 이포보에서 가장 크게 증가(11.7배)했다.


세종보, 창녕함안보 등에서는 유수성 어류(피라미, 참마자, 참몰개 등)가 늘어나고 오염내성종(저서생물종으로 참거머리, 물자라 등)이 감소하는 등 수생태계의 건강성이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지난해 여름 극심한 가뭄과 고온으로 보 개방에 따른 녹조 저감 효과는 제한적이었다고 분석됐다.


이에 대한 원인은 지난해 6~8월 강수량은 586.5mm로 평년(674.4~751.9mm) 대비 적었고, 평균 기온은 25.4℃로 평년(23.6℃) 보다 높았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여름철 전국 강수일은 27.1일로 평년 대비 10.2일 감소, 여름철 전국 평균기온이 1973년 관측 이래 최고, 폭염일수(최고기온이 33℃ 이상)도 31.4일로 최장(평년 9.8일)으로 기록을 갈아치웠다.

 


낙동강의 경우에 충실한 실측자료 확보를 위해 개방 폭과 기간을 확대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수질 등 분야별 측정주기를 단축하고, 관측 지점 항목을 늘려 보 개방시 관측 자료를 최대한 확보하고, 수계별 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모니터링을 추진할 계획이다.


4대강 16개 보에 대한 보 개방·관측 종합 분석 보고서는 보 관측 종합정보 시스템(water.nier.go.kr)에 이달 말 공개될 예정이다.

 

용어설명

자정계수: 미생물이 유기물을 분해하면서 산소를 소비하는 속도와 공기 중 산소가 수중으로 공급되는 속도의 비. 자정계수가 클수록 하천의 자정능력이 우수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