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근로, 지역공동체일자리, 뉴딜일자리 사업 등 347명
지역 현안 사업과 연계…, 직무경험 통해 민간 취업 촉진

관악구, 상반기 347개 공공일자리 창출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2-07 07:38:1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청년 일자리 많이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는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올해 상반기 공공일자리를 창출해 347명의 구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사업은 3개 분야로 공공근로 285명, 지역공동체일자리 45명, 뉴딜일자리사업 17명이다.

 

먼저, 공공근로사업은 취약계층 및 미취업청년을 주 대상으로 일자리 제공을 통해 구민 생활안정 및 근로의욕 고취를 하고자 마련됐다.

▲박준희 구청장


지난 12월 각 주소지 동주민센터에서 접수를 받아, 신청자의 재산‧소득‧기타 자격정보를 심사해 선발·배치를 완료했다. 

 

선발된 참여자는 제출한 희망지, 경력(특기), 건강상태를 고려해 구청 각 부서와 동주민센터에 배치됐으며, 지난 1일부터 행정업무지원‧환경지원‧시설관리 등의 일을 맡아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은 인적·물적 자원 등 지역자원을 활용하여 저소득층의 생계 및 고용안정을 위해 마련한 일자리사업이다.

 

참여 자격은 만 18세 이상 근로능력이 있는 관악구 주민으로 '가구 기준중위소득이 65% 이하이면서 재산이 2억 원 이하인 자'이며, 지난 31일까지 주소지 동주민센터에서 접수 했으며, 오는 22일에 최종 참여자를 선발 발표할 예정이다.

 

참여자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승인 받은 6개 사업▲찾아가는 일자리개척단 ▲폐자원재생사업 ▲어린이공원정비사업 ▲도로명주소 모니터링 및 홍보 ▲폐현수막재생사업 ▲보건분야 일자리창출 사업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뉴딜일자리사업은 구직을 통해 참여자에게 직무경험을 제공하고, 민간 일자리의 진입을 돕는 디딤돌 역할의 일자리 사업이다.

 

올해, 구에서 마련한 사업은 총 4개로 ▲관악 창업공간의 업무를 경험하는 스타트업 인턴 육성 프로젝트 ▲동물문화 프로그램, 동물 보호 및 관리 업무를 경험하는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관악 ▲도서관 사서경험을 쌓는 지식문화 서비스 위한 도서관 현장 경험 확대 ▲복지시설에서 장애인관련 업무를 경험하는 장애인복지 전문가 양성 사업이며, 총 17명의 구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뉴딜일자리사업 참여자는 일자리센터를 통해 취업정보 및 알선을 적극 지원받고, 업무관련 교육, 자격증 취득시험 응시료 지원 등의 다양한 민간일자리 진입지원을 받게된다.

 

특히, 구는 공공일자리 참여자가 재정지원 공공일자리에서 벗어나 안정된 민간일자리로의 진입이 가능하도록 구청사 1층에 전면 배치된 일자리센터와 연계해 민간 취업 지원에도 힘쓸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관악구의 지역특성을 고려한 일자리사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앞으로 더 많은 공공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며, "앞으로도 구민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