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건 화재 원인밝히지않고 221억 폐배터리 재사용
산업부, ESS 화재 예상하고도 안전관리 미숙 뒷짐
김규환 의원, 유독 국내서만 화재, 철저한 조사중
ESS 배터리 전문가 "원인규명 이후 가정용 보급"
국내와 달리 미국 유럽 등 ESS 시제품 실증 철저
화재원인 내놓으면 피해 뒤짚어 써 5월 발표 연기
ESS보급 장려 대기업만 배채운 것 아니냐 부정적

LG화학, 삼성SDI 'ESS 리튬배터리' 화재 미스테리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4-04 18:01:2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LG화학, 삼성SDI에서 생산 공급해온 에너지저장장치(ESS)에 꾸준한 원인이 알수 없는 화재로 인해 신재생에너지에 불똥이 튀고 있다. 국내에서만 ESS 관련 직접적인 화재 사고만 21건을 넘었다. 화재로 인해 재산피해 규모는 247억9000만원에 달한다.

 

화재는 2017년부터 발생했는데 산업통상자원부는 어떠한 조치를 비롯 근본적인 화재규명에 손을 놓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부는 화재발생 원인도 밝히지 못한 채 집단용 ESS에서 사용한 폐배터리를 가정용으로 재사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4일 오후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산업부는 2023년까지 총사업비 221억원을 투자해 ESS로부터 발생하는 폐배터리를 재사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미 올해 첫 사업으로 20억원의 예산까지 편성했다. 산업부의 'ESS 사용 후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화 추진 사업'은 ESS로부터 발생하는 폐배터리를 가정용, 건물용 등으로 재사용하기 위한 시험평가센터 구축 사업도 포함됐다.


이 사업은 ESS용 배터리 재사용, 재제조 시험연구 센터 구축을 통해 폐배터리 활용 제품을 조기 상용화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특히 경제여건을 감안 보다 저가로 폐배터리를 대중화하는데 주력한다는 내부 방침을 확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ESS 에너지저장장치에서 원인불명의 화재사고가 계속해서 발생했는데 제조사는 물론 산업부는 쉬쉬하는 등 원인에 대해 명확

한 발표를 미루고 있는 실정이다. 사진은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화재가 난 ESS설비 

이에 관련, 의원실 관계자는 "현재 ESS 화재사고가 21건이나 발생했다."라며 "화재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가정용으로 ESS 배터리를 재사용 하겠다는 것은 무리"라고 잘라말했다.


또한 "화재의 규모가 크고 작은 것을 떠나 가정용 보급으로 집집마다 화재가 발생한다며 신재생에너지 정책에도 큰 리스크를 안고 갈 수 밖에 없다."라며 "속히 민관합동으로 화재원인에 대해 진상조사가 이뤄진 뒤 사업여부를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국민의 안전을 얼마나 등한시 하는지 단적으로 알 수 있다."고 꼬집었다.


국내 ESS 제조생산 전문가들은 가정에 ESS를 설치하려면 명확한 안전인증 기준과 리튬배터리의 안전성 문제 해결이 우선돼야 한다고 전했다.


또 하나의 화재를 촉발한 뒷배경에는 정부의 관리감독 차원에서 국제규정에 맞는 안전성 확보가 소홀했다. 산업부는 ESS배터리의 재사용 계획을 세우면서 기존 ESS처럼 안전인증을 민간에게 맡겨왔다. 

 

ESS 관계자는 "화재사고가 정부의 명확한 기준이 없었고, 일부 안전인증을 식은 죽 먹기식으로 다뤘던 것을 볼 때 향후 무결점 안전장치가 없이 폐버터리를 가정에 보급한 정책은 더 큰 화만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규환 의원은 "이러한 상황에서 국민들은 ESS의 안전을 더 이상 신뢰 할 수 없다."면서 "가정용 ESS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ESS 화재사고의 문제는 보급(실적 위주)에만 치우쳐 안전을 등한시한 정부의 책임과 민간기업들이 특히 대기업 중심의 ESS 산업을 전면적으로 살펴보는 이중삼중의 안전시스템이 확보하는 것이 중국 등과 경쟁력과 견줄 수 있다."고 덧붙었다.


김 의원은 "ESS 화재원인 규명이 나오면 명확한 품질 개선 대책을 통해 정부가 관련기준도 정비했어야 했다."고 지적하면서 "조속히 ESS화재 사고의 원인을 밝혀 신산업 활성화와 안전성을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ESS 최대 운영솔루션의 G사 관계자는 "(화재원인)배터리 특성상 화학적인 반응 때문일 것으로 추측되지만 정부가 이들 업체가 자료를 내놔라하지만 만약 내놓으면 화재 피해를 몽땅 뒤짚어 쓸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화재원인결과를 원래 지난 3월말에 발표할 예정이였으나 왈가불가할 수 있어 5월로 연기된 상태"라며 "정부 차원에서 ESS 보급 장려했고 일각에서는 대기업만 배채우는 것 아니냐 부정적으로 태도와, 특히 태양광 관련업계에서 색안경을 쓰고 봤다."고 주장했다.


국내와 달리 미국 유럽국가 경우 ESS 시제품 개발 업체가 실증을 걸치는 등 충분한 자체 실험 결과후 시판하는 반면, 우리는 정반대로 시판중심(성과 중심)으로, 안전에 대한 검증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ESS 화재사고를 계기로 태양광 발전산업의 어느 정도 성과 있는 지를 이제는 살펴봐야 하는 때가 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