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4일 꿈시장 개장,10월까지 매주 넷째 주 목금
2013년부터 관악구 대표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사업

먹거리볼거리 관악 사회적경제장터 꿈시장 오세요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5-21 09:42:0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서울시에서 유일한 장터인 '꿈시장'이 있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23일부터 24일까지 구청광장에서 올해 첫 사회적경제장터 '꿈시장'을 개최한다.

올해로 7년째 운영되는 '꿈시장'은 서울 남부지역의 대표적인 사회적경제 시장이자 관악구의 대표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사업이다.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이 중심이 돼 기획부터 운영까지 하는 '꿈시장'은 이들이 만든 제품 판매와 나아가 사회적경제에 대한 주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정보 제공의 역할을 하고 있다.

관악 꿈시장은 2013년 첫 개장을 시작으로 꾸준히 매해마다 개최, 지난해에만 326개 기업이 참여해 약 2억 3000만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구는 민선7기 공약사업의 한축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이에 매해 마다 8회 열리던 '꿈시장' 횟수를 10회까지 확대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확대에 따른 효과는 사회적경제기업 홍보는 물론 매출로 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올해 열리는 '꿈시장'은 5월을 시작으로 매주 넷째 주 목요일과 금요일 2일장으로, 10월까지 개최 될 예정이다.
단, 혹서기인 8월에는 장이 열리지 않는다.

구는 다년간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많은 주민의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더욱 풍성해진 사회적경제 체험부스와 이벤트 등을 개최할 계획이며, 향후 ‘꿈시장’ 캐릭터 개발 및 로고송 제작에도 나서 구의 대표적인 사회적경제 브랜드로 발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꿈시장은 단순 판매 의미가 아닌, 사회적경제에 대한 주민의 관심을 높이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자리”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지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