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농가 참여 유통구조 개선 및 자율적 수급안정 추진

농협-한국참외생산자협의회, 참외 의무자조금단체 출범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1-09 09:45:1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농협(회장 김병원)과 (사)한국참외생산자협의회는 8일 성주조합공동사업법인(경북 성주군)에서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 이병환 성주군수, 참외 의무자조금단체 대의원 등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외 의무자조금단체 출범식 및 대의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수입과일 급증 ▲농가 수취가격 하락 ▲참외 재배면적 축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참외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참외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출범식에 참석한 (사)한국참외생산자협의회 배수동 회장은 "저품질의 참외는 산지에서 시장 격리했으며, 달고 아삭아삭한 고품질의 참외만을 엄선 출하하고 있다."면서 "많은 국민께서 참외를 더욱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완영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은 "모든 참외 농업인이 참여해 유통구조를 개선하고 자율적 수급안정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참외 의무자조금단체가 농가 수취가격을 높이고 참외산업의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농산물의 제값을 받기 위해 더욱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