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국립공원의 날 기념식 장관 참석
탐방은 쉬고, 탄소는 줄고’ 주제 선정
탄소흡수원 가치 부여 2035탄소중립 선언
국립공원 자연자원 보전과 탄소중립 독려

3월3일은 '국립공원의 날'입니다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3-02 13:28:3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탐방은 쉬고 탄소는 줄고" 하루쯤은 등산 쉬어요.

국립공원공단은 강원도 원주시 국립공원공단 본사에서 '제1회 국립공원의 날' 기념식을 3월 3일 오후 2시부터 개최한다. '국립공원의 날'은 지난해 6월 '자연공원법' 개정에 따라 법정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간소하게 열린다.
 

세부행사로 '국립공원 날' 법정기념일 제정 축하 메시지 전달과 유공자 포상, 2035탄소중립 선언식이 열리며, 국립공원방송 채널(유튜브 국립공원TV)을 통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국립공원의 날인 3월 3일은 1967년 제1호 국립공원인 지리산이 지정된 날짜와 같다. 국립공원의 가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국립공원의 의미를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대국민 온라인 투표로 날짜가 선정됐다.
  
기념식에는 국립공원에게 휴식을 줘 보전가치를 되새기고, 국립공원의 '2035탄소중립'목표를 실현하자는 의미로 '3월 3일은 국립공원의 날, 탐방은 쉬고, 탄소는 줄고!'를 핵심 주제로 선정했다.
 

2035탄소중립은 정부의 2050탄소중립정책에 발맞춰 2035년까지 국립공원의 탄소 배출량을 Zero로 만들겠다는 것을 의미하며, 탄소흡수원으로서 국립공원의 가치를 높이고 탄소중립 확산에 중심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하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3월 1일부터 3월 7일을 국립공원의 날 주간으로 정하고, 전국 국립공원에서 자연자원 보전과 탄소중립 실천을 독려하는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탄소흡수 식물 꾸러미를 나눠주는 '나만의 작은 국립공원 만들기 체험'은 우리나라 자생식물 꾸러미를 직접 키워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프로그램으로, 식물 개화 인증 사진을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을 통해 응모하면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증정한다.
 

한려해상 등 6개 해상·해안국립공원사무소에서는 탐방객이 직접 수거한 해양쓰레기로 액자와 목걸이, 화분 등을 만드는 재활용(업사이클링) 체험을 진행한다.

국립공원의 날 제정 기념 축하 메세지 쓰기, 지역 농산물 판매, 찾아가는 국립공원 이동식 체험차량 운영, 국립공원 사진 전시 등을 진행한다. 2035탄소중립 정책 발굴을 위해, 국립공원 탐방서비스 아이디어 공모전, 시민단체와 함께하는 국립공원 가치 조명 토론회도 열린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국립공원은 우리나라의 중요한 탄소흡수원 중 하나로, 향후 탄소중립 사회로 전환에 있어 그 가치가 매우 높다."며 "이번 국립공원의 날 기념식을 통해 국립공원의 기능과 역할을 국민과 함께 모색하고 그 중요성에 대해 국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