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한국형 도시철도신호시스템 수주
대화-백석 구간 KTCS-M 기술 적용…무인화
코레일 발주 일산선 시범 2공구 96억원 규모
실적 추가 확보로 "글로벌 수주 확대 긍정적"

3호선 대화역서 백석역 구간 무인 전철 운행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0-12-01 18:58:4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현대로템이 국산 열차 신호시스템 사업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26일 코레일에서 발주한 한국형 도시철도 신호시스템(KTCS-M, Korea Train Control System-Metro) 일산선 시범사업 2공구(대화역~정발산역)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사업규모는 약 96억 원이다.

이번 사업은 국가 연구개발과제로 개발된 KTCS-M 기술의 안정성과 호환성을 검증하고 기술을 상용화 하기 위한 사업이다. 2022년까지 완료되는 이번 사업은 일산선 대화~백석 6.6km 구간에 시범적으로 적용된다.

일산선 시범사업에 적용되는 KTCS-M 기술은 국토부 주관 국가 R&D사업을 통해 2015년 12월 한국철도표준규격으로 제정된 신호시스템으로 무인으로 열차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철도 신호시스템이다. 현대로템은 2014년 KTCS-M 기술 개발에 성공해 2018년 수주한 동북선 열차에도 관련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로템은 선로와 열차에 KTCS-M 신호장치를 설치하고 열차 출발부터 정차까지 모든 환경에서 무인으로 운행이 가능하도록 서울 3호선 1개 편성의 열차를 개조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KTCS-M의 성능을 검증할 예정으로 향후 일산선 전체 노선과 분당선, 과천선 등 기존 노선에도 이를 확대 적용하고 나아가 부산 5호선 등 신규 노선에도 관련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KTCS-M 신호시스템 시장 규모는 2024년까지 약 5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대로템은 이번 일산선 시범사업을 통해 KTCS-M 기술의 상용화 실적 보유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신호시스템 사업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그동안 서울 1~9호선 및 일산선, 과천선, 신분당선, 인천 2호선 등 도시철도는 외산 신호시스템을 적용해왔다. 하지만 현대로템이 개발한 KTCS-M 신호시스템을 적용하게 되면 외산 신호시스템 대비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더불어 유지보수도 수월해진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에 수주한 한국형 도시철도 신호시스템 일산선 시범사업은 철도차량 판매뿐 아니라 신호시스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 성과"라며 "개발한 신호시스템의 상용화 실적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추가 수주를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