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잘 알고 피해지 주민과 연대 적재적소 산불진화
강원 산불 진압 열정, 응급 대응 태세 약180여명
조림과 벌채, 산사태방지와 수해복구, 재선충병 방제
산림청, 소방청 협업 전국 301 작업단 2683명 활동

한장의 사진 속, 산림조합 영림단 화마 꺾다

윤경환 기자 | yun_2044@naver.com | 입력 2019-04-08 16:05:4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산불 제압에 숨은 노력에도 박수를 부탁합니다."

강원지역에서 발생한 산불 대응과 진화 작업에 정부를 비롯한 산림청과 소방청, 군부대와 지자체의 노력이 국민들의 박수를 받는 가운데 산불진화 작업에 참여한 강원지역 산림조합 임직원과 영림단의 노력 역시 지역민의 박수를 받고 있다. 

산림조합 임직원과 영림단은 4월 4일 강풍을 동반한 산불 발생과 함께 응급 대응 태세를 갖추고 약180여명이 인원이 강원지역 산불진화 작업에 참여했다.  
  
산림조합 임직원과 영림단은 경사가 가파르고 협곡이 많은 강원지역 산림과 평소 산림사업 수행을 통해 익힌 지리적 특성을 파악하고 있는 산림 전문가들로 산불진화 작업에 있어 피해지 지역민과의 연대로 적재적소에서 진화 작업을 전개했다. 

▲강원 고성군 일대 강한 강풍으로 도깨비불 처럼 이리저리 큰 불기둥이 옮겨다니며 산을 태우는 순간에도 산림조합 영림단 대원들

을 불 한 가운데로 뛰어들어 산불을 진화했다. 이같은 행동에는 평소 활동 매뉴얼대로 훈련을 한 노력에서 나왔다. 


산림조합 영림단은 우리 산림의 조림과 벌채, 산사태방지와 수해복구,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작업을 수행하는 작업 조직으로 전국 301 작업단 2683명이 활동하고 있다.
 
산림조합은 산림재해 복구전문기관으로서의 우면산 산사태와 과거 동해안 산불 피해지 복구의 경험을 통해 복구 공법과 공종(工種)에 대한 연구 및 매뉴얼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산불 피해를 입은 산림의 빠른 회복을 위해 생태와 경관을 고려한 자연친화적 복구가 될 수 있도록 기술지원 및 자문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산사태 발생 위험지역 등 응급을 요구하는 사항에 대해서도 가능한 모든 자원과 기술을 협력하기로 했다.

 

 

산림조합중앙회 관계자는 "산림조합 영림단의 활약상을 더욱 키우기 위해 더욱 해외 전문적인 기술습득을 물론 역량을 극대화하고 처우개선에도 신경쓰도록 해 산림자원 보호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