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주의는 아픔에 대한 공감과 연대로부터 출발,
편견과 핍박 속 조선학교 아이들에게 희망의 길터
'몽당연필'사람들이야말로 분명한 '민주주의자들'
12월 28일, 상패 수상결정문,상금 1천만원 수여

제4회 김근태 상, 조선학교와 함께한 몽당연필 선정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2-26 14:08: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제4회 민주주의자 김근태상 선정위원회는 2019년 제4회 민주주의자 김근태상 수상자로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대표 권해효)'을 선정하고 28일 시상한다.

10월 28일, 제4회 수상자 공모 시작을 발표하고, 수상자 선정 작업에 돌입한 선정위원회는 12월 7일 최종 토론을 거쳐 격론 끝에 만장일치로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을 수상자로 결정했다.


선정위원회는 선정 배경에 대해 "민주주의는 아픔에 대한 공감과 연대로부터 출발한다."며 "편견과 핍박 속 조선학교 아이들에게 희망의 길을 열어준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몽당연필)'이야말로 분명한 민주주의자들"이라고 설명했다.

 
'몽당연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전 세계 모두가 'Pray For Japan'을 외칠 때, 그 안에서조차 소외받고 있던 재일동포들과 조선학교의 어려움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일본 지진피해 조선학교와 함께 하는 사람들 몽당연필'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시작됐다.


'몽당연필'은 조선학교의 어려움을 널리 알리는 방식으로 구호와 집회 대신 춤과 노래를 선택했고, 1년 6개월 동안 서울에서만 12번의 콘서트, 대구, 광주, 진주, 제주, 고양, 인천 등 지방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약 2만 명의 시민들, 60여 명의 아티스트와 함께 어울렸다.

2012년 6월 도쿄 나카노 홀에서 조선학교 아이들과 함께 마지막 콘서트를 마친 '몽당연필'은 2013년 서울시 비영리민간단체(NPO)로 정식 등록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몽당연필'이라는 이름으로 재출범했고, 이후 한국사회에서 조선학교를 올바로 알리고 민족교육의 권리 획득을 위해 싸우는 동포들과 연대하며 활동하고 있다.


신경림 선정위원장은 수상결정문을 통해 "민주주의가 아픔에 대한 공감과 연대로부터 출발한다면, 그래서 아름다운 이들이 무너지지 않고 일어설 수 있도록 손 내미는 것이 민주주의자들의 의무라면 '몽당연필'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우리 아이들에게 따뜻하게 손 내밀고, 그 아름다운 아이들과 더불어 우리가 더 나은 세상으로 가는 희망의 길을 열어준 분명한 민주주의자들이다."고 말했다.

인재근 김근태재단 이사장은 "민주주의자 김근태는 보건복지부장관 시절인 2004년 세계한인입양인대회 개막식에서 '과연 그렇게 말할 자격이 있는지 망설였지만 그래도 말해야겠다'면서 '여러분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라고 회상하며, "편견과 핍박 속에서 고된 삶을 살아온, 또한 살고 있는 조선학교 아이들, 그리고 해외동포 여러분, 또한 이들을 위해 밤낮으로 헌신하는 '몽당연필'을 비롯한 수많은 활동가 여러분께 사랑과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민주주의자 김근태 상은 '김근태재단'과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주평화국민연대, 민평련)'가 주관 김근태 5주기인 2016년 처음 제정됐다. 제1회 수상자로는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 선정됐고, 17년 제2회 수상자는 '윤민석 작곡가', 제3회 수상자는 본상에 '재일한국인양심수동우회', 특별상에 '울산 리버스위트 입주민 일동'이 선정됐다.

 

제4회 민주주의자 김근태상 선정위원회는 총 7명의 사회각계 인사로, 초대부터 지난해까지 위원장을 역임한 신경림 시인(동국대 석좌교수)이 다시 위원장을 맡았다. 부위원장은 고인과 함께 민청련 수석 부의장으로 동고동락했던 장영달 전 의원이 맡았다. 위원으로 2017년 민주당 원내대표를 역임했고 현재 민평련 대표를 맡고 있는 우원식 의원, 민주주의자 김근태의 삶을 재조명한 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의 저자 방현석 작가(중앙대 부총장), 지난해 제3회 김근태상 선정위원을 맡은바 있는 이남주 성공회대 교수, 마찬가지로 지난해에 이어, 다큐멘터리 ‘어른이 되면’을 제작한 장혜영 감독 등이 참여했다.
 
김근태 상 시상식은 28일(토) 오후 6시 30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에서 진행된다. '민주주의자 김근태 상'의 구성은 상패와 수상결정문, 상금 1000만 원이다. 상패는 민주주의자 김근태의 생전 모습을 환조로 제작하며, 매년 시대상황을 반영하는 의미 있는 모습을 담는다. 상패 제작은 김근태 영결식 당시 미술분야를 담당했고, 현재 평화의 소녀상을 제작하고 있는 김운성, 김서경 작가가 맡기로 했다.

수상결정문은 '민주주의자 김근태 상'을 수여하는 이유와 가치를 설명하는 글이다. 신경림 선정위원장 등 선정위원이 작성하고, 민주주의자 김근태 선생과 오랜 우정을 나누고 뜻을 함께했던 장사익 선생이 직접 쓴 글씨로 제작해 시상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