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심 명품 보행공간 본격화, 특화거리 조성사업
충경로~병무청, 한옥마을~시청, 현무2·3길 일원
누구나 안전 편리한 이용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
민관협의체 운영, 설명회 및 절차 거쳐 7월 공사

전주시, 걷기좋은 보행길 명품조건 전국이 주목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1-01-14 12:10:0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가장 전주다운 전주는 역시 걷기 좋은 도시 만들기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 구도심 일대를 명품 보행공간으로 탈바꿈시킬 보행환경 특화거리 조성사업이 본격화된다.

전주시는 충경로 사거리부터 병무청 오거리까지 구간과 한옥마을에서 전주시청을 잇는 구간을 명품 보행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설계용역을 발주하고 민관협의체를 구성하는 등 보행환경 특화거리 조성사업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행정안전부 주관의 보행환경 특화지구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추진되는 내용이다. 시는 내년까지 국비 50억 원 등 총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보행환경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정비하고, 차보다는 사람을 중시하는 전주만의 특색 있는 거리로 조성하게 된다.


사업 대상지 구간은 ▲역사문화자원과 경관자원, 지역축제장소, 다양한 특화거리가 집합된 충경로 사거리부터 병무청 오거리 ▲한옥마을에서 전주시청까지 ▲현무2·3길 일원 등 약 2.7㎞, 총 12개 노선이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인도가 없이 차량과 보행자가 함께 통행하는 구간이어서 걷기 편한 환경으로 만드는 데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시는 교통약자와 친환경·차세대 교통수단에 대한 배려를 강화하기 위해 충경로에 자전거도로를 설치하고, 자전거와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 보관장소도 조성키로 했다. 또한 장애인, 노약자, 어린이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을 적용한 단차 없는 도로를 만들 계획이다. 


시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역 주민의 참여 속에 이견과 갈등을 조정할 수 있도록 민관협의체를 구성·운영키로 했다. 도로, 교통, 버스, 상·하수도, 디자인, 도시재생, 도시림, 문화재, 자치행정, 주민센터 등 관련 부서와 경찰서, 교통공단 등 기관, 상인회와 통장단 등 주민, 의원 등 민관협의체는 매월 회의를 진행해 원활한 사업 추진을 돕게 된다.

시는 사업 전 과정을 살필 총괄계획가를 위촉하고, 오는 7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과 주민설명회, 경관심의, 교통안전심의 등을 마치고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전주시 구도심을 걷기 좋은 관광명소를 만들기 위한 사업은 타 지자체에서 높은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거리조성은 간판정비까지 이뤄져 사람중심으로 편안한 보행길이 되면 시의 경쟁력과 관광자원으로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계획대로 사업이 완료되면 한옥마을 관광의 외연이 확대되고 국가 관광거점도시로서의 위상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충경로 차 없는 거리, 전주국제영화제, 비빔밥축제, 한지문화축제 등 관광·문화자원과 연계돼 침체된 구도심을 활성화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영봉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전주시 구도심은 전주의 살아있는 역사이자 전주의 비전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공간으로, 전주만의 특색 있는 명품 보행공간으로 정비할 것"이라며 "사업 추진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