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회원 정보 없어 돌려주지 못해" 해명
김상훈 의원 "적극 안내와 이자까지 지불 마땅"
현재까지 보관금 찾아가지 않은 회원 35만2천명

철도회원보관금, 70억 원 찾아가세요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7-16 10:15:25
  • 글자크기
  • +
  • -
  • 인쇄


▲김상훈 의원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코레일측의 철도회원들이 낸 회비를 돌려주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舊철도청 산하단체였던 (사)철도회원협력회가 2004년 해산한 지 15년이 됐지만 아직까지 반환하지 않고 있는 보관금 잔액이 70억 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위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제출받은 '철도회원협력회 환불 및 잔액현황' 자료에 따르면 코레일은 철도회원협력회가 해산한 2004년부터 19년7월까지 보관금 412억2000만원 중 341억8500만원(83%)만 회원들에게 반환했고, 나머지 70억3500만원은 아직까지 반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철도회원협력회는 1990년 4월30일에 설립, 철도회원 가입신청 접수 및 등록, 회원의 승차권 예약.취소.변경 업무, 열차시각표 등 열차이용정보 제공, 철도회원용 인터넷 서버 및 홈페이지 운용.관리 등을 담당했으나, 2004년 고속철도 개통 후 회원제도가 변경되면서 2004년9월30일 해산됐다.

당시 회원들은 철도회원 가입시 취소수수료를 담보하기 위한 보관금 개념으로 철도회원협력회에 2만원을 납부했고 탈회시 전액 환불받았다. 운영기간(′89. 9. ~ ′04. 9.)동안 가입한 회원 수는 총 206만1000명, 금액은 412억2000만원에 달했고, 현재까지 보관금을 찾아가지 않은 회원 수는 35만2000명, 미반환보관금은 70억3500만원이다.

회비반납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이유와 잔액보관에 대해 코레일측은 "회원가입 정보가 없어 돌려주지 못하고 있으며, 잔액은 그대로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훈 의원은 "정부 산하단체가 해산한지 15년이나 지났는데도 회원들이 낸 보관금이 70억 이상 남아있다는 것은 문제"라며, "회원들의 환불신청만 앉아서 기다리고 있을 것이 아니라 전액 반환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그동안 쌓인 이자만도 만만치 않을 것인 만큼 15년이상 지연지급에 따른 이자까지 모두 지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