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리톨껌·빼빼로에 '스마트 리사이클' 적용
포장 뜯는 선 등 삽입, 과자 포장 전기 마련
작년말 친환경 포장 TFT 신설, 50여개 제품

롯데제과, 제품에 친환경 기술 박차

윤경환 기자 | yun_2044@naver.com | 입력 2019-06-21 07:25:1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롯데제과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즉석에서 친환경 기술을 접할 수 있다. 바로 발상의 전환이 기업들에게 더 윤택해지는 환경경영이 작동된 셈이다.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가 친환경 기술을 자사 대표제품인 자일리톨껌과 빼빼로에 포장을 적용한다. 자일리톨껌에 용기의 핵심기술은 겉면을 감싼 수축 필름의 분리 배출이 용이하도록 뜯는 선을 삽입했다.

빼빼로는 위, 아래 양쪽에 접는 선을 삽입해 배출 시 납작하게 접어 부피를 축소하는 등 '스마트 리사이클'을 적용했다.

 
'스마트 리사이클'은 롯데제과의 친환경 포장 프로젝트로 포장재를 쉽게 뜯고, 쉽게 접어 재활용을 보다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플라스틱 용기에 적용된 수축필름이나 라벨지는 뜯는 선을 넣거나 라벨 손잡이를 달아 분리가 쉽도록해 종이류는 납작하게 접을 수 있도록 해 부피를 줄이는 드러난 기술이다.

이를 위해 롯데제과는 지난해 말 친환경 포장 관련 태스크포스팀(TFT)을 신설했다. 이들은 전 제품의 포장 형태를 자사제품은 물론 해외 제품까지 속속 들려다 보고 장점을 찾는데 분석했다. 그래서 나온 비스킷, 아이스크림 등 10여종 무려 50여개의 제품에 '스마트 리사이클'을 적용했다.

롯데제과는 연내 가능한 모든 제품에 '스마트 리사이클'을 적용 목표로 정했다. 한발 더 나아가 별도로 잉크 사용량을 축소하는 등의 친환경 포장 노력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이번 자일리톨껌과 빼빼로는 제과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제품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자일리톰껌은 지난해 약 1100억원을 판매, 제과 전체 시장에서 최고 매출을 기록했고 뒤를 이은 빼빼로는 약 950억원을 판매했다.

롯데제과 "과자의 경우 다양한 형태의 제품과 포장이 혼재하고 있기 때문에 각각의 분리 배출 방식이 다르고 복잡해, 그 동안 재활용 처리 비용 상승 및 재활용 효율 저하 등의 문제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특히 "이에 쉽게 뜯거나 접는 방식의 '스마트 리사이클'을 도입, 점차 확대하는 한편 소비자들에게 적극 홍보하여 재활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