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의원, 사이버 침해 사고 예방에 총력 주장
랜섬웨어 대비 사이버 배상책임보험 가입 필요성
사이버 침해사고 발생 경우 최대 10억원 배상책임

국내 사이버보험 가입률 극히 미미 1.3% 불과

윤경환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7-10-11 19:30:0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지난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 의원(국민의당)이 보험연구원으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토대로 국내 사이버보험 가입률이 2015년 기준 1.3%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6월 국내 호스팅 업체가 랜섬웨어 공격으로13억원 상당의 피해를 봄에 따라 국내 호스팅 업계에서는 보안 솔루션 개발 및 자체 보안을 강화하는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한 예로 ㈜코리아서버호스팅(대표, 조명래)은 랜섬웨어 등의 사이버 침해 사고에 대비해 에이스아메리칸화재해상보험의 배상책임보험에 가입했다. IDC, 코로케이션, 서버호스팅, 클라우드, 도메인, SMS, VOD 등 당사가 운영하고 있는 서비스 전반에 대해 사이버 침해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최대 10억원까지 보장해준다. 

 

 
또한 전 고객을 대상으로 랜섬웨어를 포함한 5만5000여 가지의 취약점은 물론 OS, 네트워크 취약점까지 분석하는 시스템 취약점 점검을 무료로 제공한다. IT 전문가들이 말하는 랜섬웨어 예방의 가장 기본적 단계의 백업부분도 한층 강화했다. 

 

7월 출시한 네트워크 격리 백업은 네트워크를 격리한 상태로 백업이 이뤄지고, 그 백업본을 별도의 내화금고에 보관하는 소산백업으로 진행해 백업본의 외부 접근을 철저히 차단한다. 기존의 원격 이미지 백업 서비스를 비용 상승 없이 업그레이드 시켰다. 

 

기존 운영중이던 통합보안서비스도 서버(웹/DB) 보안부터 네트워크 보안까지 전체적으로 강화했다. 특히 침입 차단 기능이 포함된 인공지능 방화벽(NGFW)은 저렴한 이용료로 Firewall과 IPS 기능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네트워크 침입 차단이나 보호 강화가 필요하면 필수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서비스다. 

 

코리아서버호스팅의 관계자는 "사이버 보안 강화는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관계 없이 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라면 필수적으로 지켜야 할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사이버 공격은 앞으로도 진화할 것이며, 이를 방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조치를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15주년을 맞은 코리아서버호스팅은 5년 연속 랭키닷컴 선정 IDC분야 1위, 한국소비자만족지수 3년 연속 1위를 수상한 대한민국 대표 서버호스팅 기업으로 클라우드, 도메인, 동영상, SMS 등 기업에 꼭 필요한 토탈 IT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