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농업인 실익증진 및 농업 발전 상생협력
체결 후 24개 협력과제 선정,농가 생산비 절감

농협-농진청, '미래 여는 농업' 합동 컨퍼런스

윤경환 기자 | yun_2044@naver.com | 입력 2019-06-19 19:00: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농협과 농촌진흥청은 19일 aT센터에서 김병원 회장과 김경규 청장, 양 기관 임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를 여는 농업'합동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농협과 농진청은 2017년 1월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래, 소득안정·수출·빅데이터 등 6개 분야에서 총 24개의 과제를 선정 협력해 왔으며 농가 생산비 절감, 농산물 수출, IT 영농지원 강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외래품종 대체 국산품종 확대 보급 ▲농사기술을 알려주는 챗봇 'NH농사봇' ▲스마트한 농가경영관리 '위드팜업 등 협력사업 주요 성과 ▲지역특산품 연계 6차산업 제품 개발 ▲농촌체험관광 활성화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 등 청년농업인들의 우수사례 등이 함께 소개됐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허태웅 한국농수산대학총장의 꿈, 열정으로 그리고 담대하게 도전 특강과 농진청의 민관협력 지역특화농업 활성화, 농협의, 품목전국연합을 통한 농산물 제값받기 협력 발표는 양 기관의 향후 협력 방향을 제시해 그 의미를 더했다.


김경규 농진청장은 "민관협력을 통한 지역특화농업 활성화 등 변화와 도전에 직면한 우리 농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농협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병원 중앙회장은 "농가소득 5000만원 달성을 위해 농촌진흥청의 전문성과 농협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농업인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협력과제를 적극 발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