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세대 기후‧환경교육은 필수, 교육계 실천 선언
학교 기후ㆍ환경교육 실행 '2021 환경공동선언식'
환경부-교육부, 교육의제 토론 등 중장기 대안 모색

모든 학교 기후 환경교육 의무화 구체화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1-09-13 15:42:2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전국 600만의 학생, 60만의 교직원과 함께 기후위기시대를 극복할 직접적인 실천교육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환경부는 교육부 및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와 13일 오후 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2021환경공동선언식'을 갖고, 기후ㆍ환경교육 실행력 확보를 위한 약속과 실천을 다짐했다.

선언식에 한정애 장관,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은 각 시도교육청에서 화상회의로 참여했다.

선언식은 지난해 열린 '기후위기 환경재난시대 학교환경교육을 위한 시도교육감 비상선언(2020.7.9.)' 이후 그간의 교육실천 내용을 살피고,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ㆍ환경교육 추진을 위해 환경부와 교육계의 지속적인 협력과 실천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이번 선언문에서 미래세대가 기후ㆍ환경교육을 필수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학교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기후ㆍ환경교육교재 보급 등의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교육부는 ▲2020 개정 교육과정 총론과 각론에 교육의 생태적 전환 위한 환경교육 강화 ▲교육 전반 기후변화 대응 교육 선도적 추진 지속가능 미래 준비 ▲기후변화와 같은 불확실성에 대비할 것을 다짐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교육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저탄소 제로에너지 지향 ▲학교 구성원의 미래학교 설계참여를 통한 지속가능한 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교육공동체와 관련된 기관에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생태적 관점으로 배움과 삶을 연결하고 실천하는 문화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 선언식에 이어 학생, 환경부 및 교육계 관계자, 전문가들이 현장과 영상회의로 참여하는 환경교육의제 토론회가 펼쳐졌다.

'2021 환경공동선언, 그리고 미래세대에게 듣다'주제 토론회는 먼저 영상으로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학교환경교육에 바라는 점을 이야기하고, 환경부와 교육부 관계자들이 학교 내 기후ㆍ환경교육 지원을 위한 정책을 설명했다. 이후 토론 참여자들은 학교환경교육에 대한 중장기적인 대안을 모색했다.

 

이자리에서 한정애 장관은 "최근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제54차 총회에서 지구온난화의 한계가 2040년으로 앞당겨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며, "8월 31일 국회에서 교육기본법에 기후변화 환경교육 조항을 신설하는 개정안이 확정된 만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미래세대에 대한 기후ㆍ환경교육 의무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