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한돈협회, 19일 전국 한돈농가 총궐기대회
北 ASF 발생 야생 멧돼지 선제 저감 대책 수립
공항항만 휴대 불법 축산물 유입금지 강화 촉구

한돈농가 돼지열병 위기론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6-19 17:25:2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생존권 쟁취 전국 한돈농가 단결하라!"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19일, 세종시 정부청사 환경부 앞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질병 방지를 위한 '전국 한돈농가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한돈협회가 환경부에게 주요 요구하는 사항은 ▲돼지 대한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 전면 금지 ▲북한 ASF 발생 따른 야생 멧돼지 개체수 선제적 저감 대책 수립 ▲공항·항만 통한 휴대 불법 축산물 유입금지 강화 방안 마련 등이다.


이날 공동성명서를 통해 환경부의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급여 전면금지에 대한 입장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고 밝혔다.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의 주요 원인이라는 사실은 이미 정부도, 농가도, 국민도, 전세계도 알고 있다. 유럽 연합은 20년전부터 금지해왔고, 중국도 전면금지하고 있는데 왜 우리만 손 놓고 있는지 따져 물었다.

처리업체 공급을 포함한 돼지에게 음식물류 폐기물 급여를 전면 금지가 반드시 필요하다. 환경부는 아직도 80도 30분 이상을 끊이면 문제가 없기 때문에 농가에서의 직접 제조 급여는 그렇지만, 앞으로도 외부제조업체를 통한 공급은 유지하겠다고 한다.

차에 제동장치가 있으니 사고가 날 리 없다는 논리다. 남은음식물 처리를 고집하는 것과 ASF 발생으로 인해 국민과 산업이 보는 리스크, 어느 것이 더 크고 중요한지는 삼척동자도 알만한 당연한 사실인데 오직 환경부만 그렇지 않다고 얘기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고집불통의 환경부가 바꿔야 한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원흉! 해외 불법 축산물 유통이 철저한 단속으로 근절돼야 한다고 환경부를 압박했다.

오늘 집회에는 협회 임원, 각 지부장 및 전국 한돈농가 등 약 2000여명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