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배출전망치(BAU) 대비 32.8% 감축목표 달성
건물, 수송, 폐기물,농축산, 토지, 대응기반 분야
이재준 시장 "포스트코로나 시대 최대 관심사 기후위기"

고양시, 온실가스 감축 예산 2558억 원 수립

문종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1-01-22 12:44: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고양시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2021년 온실가스 감축사업 예산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섰다.

2021년도 추진사업 대상은 건물, 수송, 폐기물, 농축산, 토지, 대응기반 등 6개 부문으로, 고양시 온실가스 감축목표인 2030년 배출전망치(BAU) 대비 32.8%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14개 추진전략, 38개 실천과제, 65개 세부사업이다.

올해 추진 사업의 예산은 총 2558억 원이 수립됐으며, 세부사업에 포함된 건물 부문의 대규모 개발사업(예산 약1조3300억 원)은 추진 일정이 확정되지 않아 온실가스 감축사업 예산에 포함하지 않았다.


구체적 추진사업 및 감축목표는 ▲건물분야 3만1274톤 ▲수송분야 7만2680톤 ▲폐기물분야 5만9906톤 ▲농축산 분야 3313톤 ▲토지분야 6톤 ▲대응기반 분야 5480톤 등 총 17만2000톤을 감축해 2030년 감축목표량 225만8000톤(온실가스 배출량 예측치 대비 32.8%) 중 7.6%를 올해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으로 2019년 수립한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행을 위한 고양시 환경정책에 따라 2030년 온실가스 BAU의 32.8%를 감축하도록 2020년부터 사업별 추진상황 점검 및 온실가스 감축효과 분석 등 체계적·효율적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관리하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전 세계 최대 관심사는 기후위기"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이행을 통해 2023년 COP28(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와 2050년 탄소중립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