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김광수 의원, 학교집단환자 발생 진단과분석 토론회
학교 2인 이상 집단 환자 동시 발생 대응체계 명료 않아
식중독-식품매개감염병 분류, 감염병 예방위한 관리 공감

학교 집단 환자 체계적 초기 대응 관리 대책 절실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1-08 08:46:4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갑, 민주평화당)은 7일, 국회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학교 집단 환자에 대한 명확한 진단과 해결방안 마련을 통해 학교급식의 질적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학교 집단 환자 발생에 따른 진단과 분석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김광수 의원


토론회를 주최한 김광수 의원은 "학교급식은 학생들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도모하고, 미래사회의 건강한 국민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의 일환"이라며 "특히, 학교 급식이 면역력이 약한 성장기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되고 있는 만큼 질적 수준 향상과 안전성 확보를 위한 노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학교급식을 위한 영양교사 및 영양사 분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종종 학교 집단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실제 발생 원인과 관계없이 비위생적인 학교급식이 문제라고 인식돼 국민적 불신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는 만큼 학교 집단 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초기 대응과 안전관리 대책 마련에 대해 논의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오늘 토론회가 학교 집단 환자 발생에 따른 진단과 안전관리 대책을 심도 있게 논의 학생의 건강과 올바른 식생활을 만들어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서 학생, 학부모, 영양교사 및 영양사 모두가 신뢰하고 안심하는 학교급식 대책 마련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도학례 서울조원초등학교 영양교사가 사회를 맡고, 김정환 을지병원가정의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남상진 서울홍연초등학교 영양교사가 ‘학교 집단 환자 발생에 따른 진단과 분석’을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다.

남상진 교사는 "학교의 2인 이상 집단 환자가 동시에 발생할 경우 대응체계가 명료하지 않다."며 "식품섭취와 관계없이 분변경구 감염, 공기감염, 접촉감염이 가능한 바이러스성 장관감염증까지 모두 식중독으로 분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학생들이 함께 생활하는 학교는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증에 매우 취약한 곳이기에 노로바이러스 등 바이러스에 의한 장관감염증 집단 환자를 식중독 대응체계로 처리하는 것은 환자 확산 방지에 효과적이지 않다."며 "학교 집단 환자 발생 시 정확한 원인 규명을 통해 식중독과 식품매개감염병으로 분류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관리대책을 구축해 국민이 신뢰하고 안전한 학교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어진 토론에는 조성일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이혜림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 신영민 식약처 식중독예방과장, 김동로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 사무관, 이영순 경북 구평남부초등학교 영양교사가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을 나눴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김광수 의원이 주최하고, 한국식생활교육연대가 주관, 영양교사 및 영양사를 비롯한 관계기관 관계자 약 100여 명이 참석해 학교 집단 환자 발생의 원인규명과 해결방안 모색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