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동 일대 근현대 박물관 거리
촬영 당시 모습 재현 위해 협의중

영화 '1987'연희네슈퍼 목포에 있어요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1-10 08:00:3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목포시가 최근 관객몰이 중인 영화 '1987'의 촬영지인 연희네슈퍼를 관광상품화한다.
서산동에 위치한 연희네슈퍼는 영화 속에서 이한열역의 강동원과 연희역의 김태리가 슈퍼 앞 평상에서 시국의 아픔을 진솔하게 애기하는 장면이 촬영됐다.


또 마지막 장면에서 연희가 거리의 시위현장으로 달려가는 모습이 촬영되는 등 연희네슈퍼는 영화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이 높다.


'1987'의 촬영지로 주목받고 있는 연희네슈퍼 등 서산동 일대는 마을 전체가 근현대 박물관 거리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옛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서산동 골목길은 근대에 일본인 유곽거리가 조성된 곳으로 아직까지 옛 건축물이 남아 있다.


연희네슈퍼 뒤에 태평양전쟁 말기 공중 폭격을 피하기 위해 조성한 대형 방공호(길이 31m)가 남아있는 등 역사적 아픔도 보존돼 있다.


연희네슈퍼 인근의 시화마을 골목길은 근대 목포의 모습이 진하게 남아있어 '1987'에서도 1980년대 모습을 재현하는데 최적의 장소였다.


시 관계자는 "역사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관광상품을 만들기 위해 연희네슈퍼를 영화 촬영 당시 모습으로 재현하기 위해 영화 제작사인 CJ 엔터테인멘트와 협의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 '1987'의 역사적 의미를 다시한번 되새겨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연희네슈퍼'를 특색있는 관광상품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