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다양한 음료 제품화 허용
공포 절차 거쳐 이달 중순부터 시행

먹는샘물 공장에서 음료수도 생산한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1-10 20:10:3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먹는샘물 공장에 탄산수에 이어 커피, 과일음료 등 음료류 생산도 허용된다.


환경부가 먹는샘물 제조공장에 음료류 제조시설 설치를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먹는물관리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1월 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공포 절차를 거쳐 이달 중순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으로 먹는샘물 공장에 탄산수에 이어 음료류 제조 시설 설치가 허용돼 앞으로 먹는샘물을 이용한 음료류 생산이 가능해진다.


다만 먹는샘물의 품질관리를 위해 음료류의 배합 및 병입 공정 설비는 먹는샘물 제조설비와 구분된 공간에 별도로 설치 및 관리하도록 시행규칙을 개정 시행 중에 있다. 이는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이 먹는샘물에 혼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환경부는 먹는샘물 제조업자가 음료류 생산을 목적으로 추가로 샘물을 개발하려는 경우에도 샘물개발 허가를 받도록 하고 취수량에 따라 먹는샘물 생산 시와 동일하게 톤당 2200원의 수질개선부담금을 납부토록 했다. 지하수의 무분별한 취수를 방지하고 먹는샘물과 동일한 수준으로 수질을 관리하기 위해서다.  

 

환경부는 이번 먹는샘물 제조공장 내에 음료류 제조시설 설치 허용으로 관련 음료류 산업의 진입규제가 합리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샘물협회 회장인 샘소슬㈜ 정의협 대표이사는 "국내 샘물업계의 새로운 안전한 깨끗한 물공급과 함께 이를 함께 색다른 음료도 생산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홍경진 환경부 토양지하수과 과장은 "먹는샘물 관련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엄격하게 관리해 우리 사회가 지하수를 지속가능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먹는 샘물 생산업체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하이트진로음료㈜, 풀무원샘물㈜, ㈜동원F&B, 스파클㈜, 산수음료㈜, 한국청정음료㈜, 맑은물㈜, (유)가야산샘물, ㈜크리스탈, 기쁜우리샘물㈜, ㈜회천, ㈜동천수, 지리산청학동샘물㈜ 등 100곳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