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용·구동휘·천정식 3인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
기존 LPG 사업 기반 미래신동력 및 안전 경영 강화

E1, 경영체계 3인으로 전환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1-03-26 14:18:13
  • 글자크기
  • +
  • -
  • 인쇄
▲구동휘 대표이사 전무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주식회사 E1(대표이사 구자용 회장)이 26일 서울 용산구 소재 LS용산타워에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구동휘 COO(최고운영책임자, 전무)와 천정식 기술운영본부장(상무)을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E1은 구자용 대표이사 회장, 구동휘 대표이사 전무, 천정식 대표이사 상무 등 3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된다. E1은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3인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경영 내실화를 도모하는 동시에 혁신과 성장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자용 회장은 주력 사업인 LPG 사업과 최근 E1에서 추진하고 있는 태양광·풍력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분야 등을 총괄한다. E1은 작년 6월 강원도 정선에 8MW급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친환경에너지 공급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


▲천정식 대표이사 상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 구동휘 전무는 E1의 차세대 경영 전략 수립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수소 관련 사업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에 힘을 쏟는다.

구 전무는 올초 ㈜LS Value Management부문장에서 E1 COO로 자리를 이동했다. LS일렉트릭 경영전략실, 중국 산업자동화 사업부, ㈜LS Value Management 부문장 등을 거치며 쌓은 경험과 사업 가치 진단 및 운영 능력 등을 바탕으로 차세대 경영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천정식 상무는 기술, 안전 및 환경 분야 관리를 책임진다. 천 상무는 1988년 E1에 입사해 기술운영팀장, 대산기지장, 인천기지장, 기술운영본부장 등을 역임한 기술 및 안전 분야 전문가로서, E1이 1984년 3월 운영을 개시한 이래 37년 간 단 한 건의 사고 없는 무재해 기업의 선봉에 서는데 기여했다.

 
E1 관계자는 "E1이 지속 가능한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각 대표이사가 전문성을 바탕으로 책임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