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해 해상풍력 바람은 어디로 부나

온라인팀 | news@ecoday.kr | 입력 2019-01-13 15:19: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환경데일리 온라인팀]해상풍력 놓고 새빨간 거짓말?

전원개발촉진법 시행령 제18조 같은 법 시행규칙 제7조에 따라 전북 부안군 위도 및 고창군 해역 일원 서남해 해상풍력 실증단지 개발사업이 진행중이다.


해상풍력 시대를 여는 국내 탈핵정책에 교두보 역할을 했다.


하지만 해상풍력 건설에 따른 오해와 진실부터 사회적 잡음이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태양광발전 건설을 두고 크고 작은 잡음으로 몸살을 앓았다. 이를 두고 가짜뉴스가 판을 쳤다.


해상풍력 건설과 운영에 따른 정말 환경문제는 없는가를 봐야 한다. 해상풍력이 세워지면 경관에 문제를 지적했다. 맑은 날 이격거리 10km에서 엄지손톱 크기로 보인다. 소음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수협중앙회측은 바다라고 해서 모두 물고기가 사는 것이 아니다.


해상풍력을 이를 피해 설치된다. 공사시 기초항타소음은 기당 이틀정도 발생한 것은 사실이다. 시공사는 공사준 경고음을 보내고 모래층은 유압식 항타기를 사용 소음을 최소화한다. 기둥을 세우는데 암반층부터 저소음 드릴링공법으로 사용해 소음이 극히 적다고 성명하고 있다.


해상풍력반대측이 주장하는 부분과 크게 대치되는 부분이다. 또한 화학물질에 바다를 오염시킨다는 주장은 기초구조물 도장은 무독성 페인트 사용이 원칙이다. 해수부식방지 위한 방식도장과 설비설치도 친환경적인 것으로 사용한다. 해상풍력 가동으로 해저면 2m 깊이로 매설해 전자파 자기장은 영향이 없다.


그럼 환경영향평가부분에서 장기적으로 영향은 전혀 없다. 현재까지는 크게 문제되지 않지만, 빠르면 올 연말까지 영향평가서 최종적으로 나올 예정이다.


반대측 어민들이 주장하는 어업구역축소가 생존권과 직결된다.


해상풍력은 수산업공존 연구로 어민소득 증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해상풍력 주변에 저인망 어선의 조업까지 가능하도록 구조물을 설치하고 어초기지로 마련해 물고기가 유입돼 조업생산성을 끌어올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미 실증단지를 가동중이다. 이와 관련 관련법도 바꿔 통합금지범위를 기존 500m에서 50m로 대푹 좁혔다.


다만 국내 해상풍력 부기자재 등 기술력은 유럽 중국 등 국가와 비교했을 때 10년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신재생에너지원 확보차원에서 풍력터빈, 해상변전소, 해저케이블, 통합운전시스템에 대한 다양한 지원과 규제완화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온라인팀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